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宋외교 "종전선언 각국 합의때 가능"

최종수정 2007.07.11 12:20 기사입력 2007.07.11 12:17

댓글쓰기

송민순 외교통상부 장관은 11일 일각에서 제기되는 종전선언 시기 논란과 관련, "한국전쟁 종전선언은 비핵화와 평화체제 진전을 보면서 적절한 시점에 각국이 합의할 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일궈가는 과정에서 필요하다면 관련국들 사이에서 다양한 차원의 회담은 항상 가능하다"고 전제한 뒤 "상황이 조성되고 관련국간 합의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또 한반도 평화체제 문제와 관련, "비핵화와 평화체제는 한수레 두바퀴"라며 "한반도 평화에 직접 관련된 당사국 사이의 관계가 정상화되면 평화체제로 가는 것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내주 재개되는 6자회담에 대해 "(2.13합의에서 규정한) 초기단계 이후의 다음단계에 어떤 조치를 취할까에 대해 논의해야 하고 특히 북한측의 핵신고 문제, 불능화 관련 조치, 에너지(중유 95만톤 상당) 지원하는 문제, 관계정상화 필요조치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6자 외교장관회담과 관련, "이번에 6자 수석대표들이 모여서 논의할 계획이지만 7월말이나 8월초에 열린다는 등 일정이 정해져 있지 않다"면서 "일정을 맞추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송 장관은 북핵 불능화 및 폐기 등 향후 절차 이행에 소요될 기술적인 비용 부담 문제에 대해 " 크건 작건 그 비용은 관련국들이 분담한다는 정신이 6자회담의 과정에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