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측 김재정씨 고소고발 취소 권유키로

최종수정 2007.07.11 11:28 기사입력 2007.07.11 11:26

댓글쓰기

검찰 관련수사는 불가피

한나라당 이명박 전 서울시장 진영은 11일 이 전 시장의 처남 김재정씨가 박근혜 전 대표 캠프 의원들을 상대로 제기한 명예훼손 고소·고발 건을 취소토록 권유키로 했다.

박희태 경선대책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위원장단 회의를 가진 후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발표했다.

박 위원장은 "검증은 당 검증위에 맡긴다는 캠프의 원칙을 따르는 것이 순리고 검찰수사가 이뤄질 경우 '제2의 김대업 사태'가 재연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캠프내에서는 회의 직전까지도 "취소할 경우 실제로 의혹이 있는 것처럼 비칠 수 있으니 차제에 검찰수사로 진실을 규명하자"는 강경론과 "당의 요청대로 당 검증위에서 진실을 가리자"는 온건론이 맞섰으나 박 위원장이 "검찰의 정략 수사 가능성을 감안해야 한다"고 설득에 나서 사실상 취소를 결정지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당초 회의에는 위원장과 11명의 부위원장들만 참석키로 했으나 회의 초반 본부장들도 배석해 '취소 반대'를 주장하는 등 막판까지 논쟁이 벌어졌다.

앞서 김씨측 법률대리인은 "이 전 시장측에서 (취소) 방침을 정하면 이를 거스르기는 힘들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이날 결정으로 김씨의 소송 건은 일단 중단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한나라당에 의해 수사의뢰된 열린우리당 김혁규, 김종률 의원이 이 전 시장과 캠프 대변인 박형준 의원을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고소함에 따라 검찰의 관련 수사는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