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취재지원 위헌소송, 헌재 엄정히 판단해야"

최종수정 2007.07.11 11:13 기사입력 2007.07.11 11:11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11일 정부의 취재시스템 선진화 방안에 대한 위헌소송과 관련, 헌법재판소는 법의 잣대로 엄정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경원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현안브리핑에서 "변호사 단체인 '시민과 함께하는 변호사들'이 정부의 '취재시스템 선진화 방안'에 대해 헌법재판소에 위헌소송을 냈다. 자유민주주의의 생명인 언론의 자유를 지켜내기 위한 용기 있는 행동으로 평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대변인은 "심판청구서는 기자실통폐합이 헌법의 기본원리인 자유민주주의와 양립하기 어려운 것으로 규정했다"면서 "언론기관의 보도의 자유, 기자들의 취재의 자유, 국민의 알 권리를 현저하게 침해하고 있어 위헌이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헌법재판소는 헌정질서를 수호하는 마지막 보루다. 국민들의 기대와 염원을 저버리지 말기를 바란다"며 "헌법재판소는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오로지 헌법을 수호한다는 차원에서 법의 잣대로만 엄정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