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군포 부곡에 '반값아파트' 10월 분양

최종수정 2007.07.11 09:07 기사입력 2007.07.11 09:05

댓글쓰기

'반값 아파트'가 오는 10월 처음으로 경기도 군포 부곡택지개발지구에서 분양된다.

분양물량은 토지임대부와 환매조건부가 각각 350여가구이며 평형은 전용면적 85㎡가 대부분이다.

건설교통부는 반값아파트 공급 후보지로 군포 부곡지구와 안산 신길지구를 놓고 검토한 결과 군포 부곡지구로 최종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반값아파트는 토지는 임대하고 건물만 분양하는 토지임대부 주택과 일정기간이후에 공공기관에 환매해야 하는 환매조건부 주택이 포함된다.

건교부는 애초 토지임대부와 환매조건부 각 200여가구씩, 총 400여가구를 공급할 계획이었으나 공급 물량을 총 700가구로 늘리기로 했다.

토지임대부 주택의 경우 건물부분의 분양가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며 토지부분에 대한 임대료는 현재 공공택지 공급가격을 기준으로 주택공사의 자본비용률(4~5%)을 적용해 산정된다.

환매조건부 주택도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며 택지공급가격 조정 등을 통해 일반 분양주택에 비해서는 낮은 가격에 공급된다.

환매기간은 20년이며 환매기간이 되기 전에 환매할 경우에는 최초 공급가격에 1년만기 예금이자율이 적용돼 가격이 결정된다.

청약자격은 일반 공공주택의 청약자격과 동일하며 청약가점제는 적용되지 않는다.

 박종서 기자 jspark@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