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욕검찰청, 서브프라임 불법 대출 26명 기소

최종수정 2007.08.22 16:46 기사입력 2007.07.11 08:56

댓글쓰기

미 연방정부가 서브프라임 모기지시장과 관련해 불법행위를 통해 부당한 이익을 취했다는 혐의로 모두 26명을 기소했다.

뉴욕 남부지방검찰청의 마이클 J. 가르시아 검사는 "이들이 1000여개의 주택 모기지를 비롯해 대출 사업을 진행하며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면서 "이들이 저지른 불법 행위는 액수로 2억달러에 육박한다"고 말했다고 CNN머니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가르시아 검사는 연방수사국(FBI)을 비롯해 뉴욕경찰청 이민·관세집행국(ICE)과 함께 이번 사건을 조사한 결과 기소를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과 관련, 2004년부터 2006년 12월까지 이뤄진 모기지 신청 중 실제로 지급되지 않은 대출이 있었다고 가르시아 검사 측은 설명했다.

이들이 신청한 모기지로 구입했다고 주장한 주택 중에는 맨해튼 어퍼웨스트사이드(upper west side) 지역의 임대가 제한된 아파트도 포함됐다.

가르시아 검사에 의해 기소된 피고인들은 소득과 아파트 가격 등을 위조해 각각 수백만달러 규모의 불법 모기지 대출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가르시아 검사는 세 명의 모기지 브로커 역시 기소 대상에 포함시켰으며 이들은 불법 모기지 알선을 통해 최소 400만달러 이상의 수수료를 챙겼지만 서브프라임 모기지의 부실화로 현재 450만달러 이상의 손실을 입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들에 대한 혐의가 모두 인정될 경우 최소 30년의 징역형과 25만달러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고 CNN머니는 전했다.

민태성 기자 tsmin@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