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시교육청, '맑은 서울교육'? 먹구름만 잔뜩!

최종수정 2007.07.11 08:53 기사입력 2007.07.11 08:51

댓글쓰기

각종 비리 계속돼..'청렴도 꼴찌' 불명예 계속될 듯

서울시교육청이 부패 방지와 청렴도 개선을 위해 야심차게 시작했던 '맑은 서울교육'이 최근 계속된 금품수수 및 성적조작 비리로 퇴색하고 있다.

11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학교 급식업자 등에게서 전방위로 금품을 수수한 초등학교 교장이 파면된 데 이어 검찰과 경찰이 수사 중인 일선 학교 교사들의 성적조작 의혹과 편ㆍ입학 비리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파면 조치 등 중징계가 불가피하다.

시교육청은 올해 1월 초 '2007 맑은 서울교육' 방안을 세워 '교육공무원의 금품ㆍ향응 수수와 관련해 특별한 정상 참작 사유가 없는 한 중징계 처분을 내린다'는 원칙 등을 제시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교사들이 부교재 채택 과정에서 뇌물을 받고 연구관이 과학경진대회 수상 사실을 조작한 사건이 잇따라 터지면서 국가청렴위원회 기관청렴도 평가에서 16개 시ㆍ도교육청 중 꼴찌를 하자 서둘러 부패 척결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분석된다.

시교육청은 따가운 교육계 안팎의 시선을 고려, 제도개선, 처벌강화, 신고평가, 청렴문화 등 4대 분야에서 11개의 과제를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또한 특히 금품ㆍ향응 수수 교사는 엄하게 처벌하겠다는 포부를 천명했다.

그러나 시교육청의 이와같은 노력에도 불구, 올해 4월 학교급식 음식재료 및 교재ㆍ기자재 납품업체 등에서 전방위로 금품을 수수한 초등학교 교장이 적발되는 것을 시작으로 교육공무원의 금품수수 및 성적조작에 관한 각종 비리 사건이 연이어 터져 '맑은 서울교육'을 무색케 만들었다.

또한 지난달에는 명문 K고의 교사 3명이 조기졸업을 앞둔 학생의 부모에게서 430만원을 받은 혐의등으로 검찰, 경찰 조사를 받았고 이번 달에는 돈을 받고 자격 미달자를 편ㆍ입학시켜주는 등 각종 비리를 저지른 체육고 교사 12명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시교육청은 "올해 강화된 기준을 보면 '직무와 관련해 금품ㆍ향응 수수하고 위법ㆍ부당한 처분을 한 경우' 10만원 이상만 받아도 해임 또는 파면하고 100만원 이상은 무조건 파면 대상"이라며 "수사 결과에 따라 이 기준을 적용해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시교육청은 '맑은 서울교육'을 추진해 기관청렴도 평가 꼴찌를 탈출, 최상위권 진입을 목표로 했으나 최근의 상황을 감안하면 지난해 꼴찌의 불명예를 벗기는 힘들 것으로 예측된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