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 고소 취하로 가닥

최종수정 2007.07.11 07:36 기사입력 2007.07.11 07:34

댓글쓰기

한나라당 이명박 전 서울시장 측이 이 전 시장 친인척의 부동산 의혹 등을 둘러싼 각종 고소 고발을 취하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르면 11일 핵심 고소인인 이 전 시장의 처남 김재정씨가 고소를 취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 지도부의 소 취하 압박이 계속되고 있는 데다 취하 여부를 놓고 캠프 내 혼선이 장기화되면 "뭐가 있기는 있는 것 아니냐"는 인식을 줄 수 있다는 판단이 캠프 내에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검찰이 김씨의 고소 건을 권력형 비리 등 대형 의혹사건을 주로 담당하는 서울지검 특수부에 배당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 검찰이 명예훼손이라는 고소 취지보다는 수사를 빌미로 이 후보 관련 의혹을 정치적 목적으로 파헤칠 수 있다는 우려를 느끼게 된 것.

아울러 검찰이 김씨 고소사건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8월 19일) 전에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의욕을 보인 것도 이 후보측에게는 내심 부담이 됐다.

이 전 시장측은 이날 오전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박희태 선대위원장 주재로 위원장단 회의를 열고 취하 여부를 최종 결론지을 계획이며 현재로서는 김씨에 대한 취하 권고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의에서는 김씨가 최대주주로 있는 자동차부품회사 다스의 회계보고서와 부동산거래 내역 등 ’석명자료’가 위원장단에 제시될 예정으로, 회의 직후 박 위원장이 공식 기자회견을 갖고 결론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시장 캠프는 당초 전날 오후 선대위 부위원장 연석회의를 열어 소 취하 여부 등을 논의하려 했으나 이를 11일로 연기했다. 소를 취하해야 한다는 사람들과 반대하는 사람들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기 때문.

지도부는 11일 최고중진연석회의를 열어 다시 한 번 이 전 시장 측에 소 취하를 요구할 계획이다.

강재섭 대표는 전날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나와 "당이 정권 창출을 못하도록 자살골을 넣는 분이 있다면 그런 분들은 제명 등의 방법으로 축출해야 한다"며 전날 제기한 소 취하 요구의 강도를 높였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