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7년내 모든상품 100% 개방 제안

최종수정 2007.07.11 06:09 기사입력 2007.07.11 06:06

댓글쓰기

정부는 10일 양측의 양허안을 교환한 결과 우리 측 1차 상품 양허안은 EU 측의 양허안에 비해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정부에 따르면 EU 측 양허안은 관세 조기철폐(즉시+3년) 비율이 품목 기준으로 95%, 수입액 기준으로 80% 수준에 달하고 전 품목에 대한 모든 형태의 관세 및 쿼터를 최장 7년 내에 100% 철폐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우리 측은 조기 철폐 비율이 품목 수 기준으로 80%, 교역액 기준으로 60%  정도로 EU 측과 15~20%포인트 정도의 격차가 발생하고 10년 초과 및 250개의 기타  품목도 존재하며 쌀 및 쌀 관련 16개 품목은 양허에서 제외했다.

기타 품목은 협상 과정에서 양허 제외 품목이 될 수도 있고 장기간에 걸쳐 관세가 철폐되는 품목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한수 한.EU FTA 우리 측 수석대표는 한.EU FTA 2차 협상 준비상황을 설명하면서 "우리 측 개방수준은 전통적으로 민감성이 있는 농산물, 수산물은 물론 공산품에 이르기까지 전 분야에 걸쳐 EU 측보다 낮은 수준에 그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자동차에 대해 "양측이 서로 무서워 하는 품목"이라며 "우리 측도  (양허안을) 상당히 보수적으로 잡았다"고 말했다.

정부는 EU 측 양허안의 주요 내용을 파악, 우리 측 입장을 표명하고 우리 측 관심 품목이 앞으로 협상과정에서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