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대통령 정치적발언 사전질의 부적절"

최종수정 2007.07.10 16:16 기사입력 2007.07.10 16:13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10일 청와대가 노무현 대통령 발언에 대한 위법 여부를 중앙선관위에 사전 질의한 것과 관련, 부적절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대변인은 현안브리핑에서 "개그맨이 되기로 작정하지 않았다면 선관위에 질의서를 보내는 황당한 일을 벌일 리가 없다"면서 "알고서도 선관위에 질의서를 보냈다면 더욱 큰 일이다. 헌법기관을 희롱한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나 대변인은 "헌법 수호에 누구보다 모범이 돼야 할 대통령이 이런 황당한 허무개그를 주도하고 있다는 데 비극이 있다"면서 "헌법 기관과 국민을 상대로 언제까지 몽니와 생떼를 부릴 것인지 참 답답하고 피곤한 대통령"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동안 대통령이란 지위에 어울리지 않는 말솜씨로 나라를 어지럽게 할 때도 국민에게 사전에 일일이 물어서 하지, 왜 그럴 때는 노 대통령 마음대로 해서 국민의 마음을 심란케 했는지 모르겠다"면서 "노 대통령과 청와대는 제발 이성을 회복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이주영 정책위의장은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편법까지 동원하는 모습을 보게 돼 참으로 기가 차서 말이 안 나올 지경"이라면서 "사전질의 내용의 공개를 노려 위법은 피하고 할 말은 다 하겠다는 얄팍한 꼼수와 오만, 독선이 그대로 다 드러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도대체 노 대통령의 귀는 언제쯤 열릴 지 국민은 참으로 답답하다"면서 "국민의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국민의 통합을 이뤄가는 데 힘쓰는 대통령다운 모습을 한번이라도 보여주기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청와대가 중앙선관위에 사전 질의한 내용에는 한나라당 이명박 경선 후보측의 경부운하 문건 유출과 위장전입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사안이 담겨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노 대통령 발언에 대해 선관위가 공직자의 선거 중립 의무 위반 결정을 내리자 “앞으로 선관위에 발언 예정 내용을 심의 받겠다”고 말한 바 있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