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참여정부 올해 상반기만 1만2393명 증원

최종수정 2007.07.10 16:04 기사입력 2007.07.10 16:01

댓글쓰기

참여정부가 임기 마지막해인 올해 상반기에만 중앙부처 공무원을 1만2393명 증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자부 관계자에 따르면 10일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2151명 인력 증원을 포함해 올해 상반기에만 1만2393명의 중앙부처 공무원이 늘었다.

행자부가 이날 국무회의에서 증원 의결한 공무원은 보건복지부 113명, 재정경제부 5명, 국세청 1998명, 교육인적자원부 35명이다.

특히 국세청의 경우 올해초 1000여명 수준의 증원 계획에서 두 배 가까이 늘어난 1998명을 증원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국세청에서 새로 추진하는 근로장려세제(EITC) 업무를 위해 관련 공무원을 1798명 증원했기 때문이다. 또 국세청의 '근로소득지원국'과 그 산하 3개과가 신설되고,  양도세 실가거래 조사인력 보강 명목으로 194명, 국세통계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공무원 6명이 새로 배치된다.

이와 함께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국제협력관을 신설하는 등 보건복지부 공무원을 113명 늘리기로 했다.

재경부의 경우 대부업에 대한 관리ㆍ감독을 강화하기 위해 '중소서민금융제도과'를 신설해 5명을 신규로 배치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인적자원정책본부'를 신설하고, '학교정책실'을 개편해 35명의 공무원을 증원하기로 했다.

유병온 기자 mare8099@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