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李 겨냥 '금권선거 조짐'..선관위 대책 촉구

최종수정 2007.07.10 13:25 기사입력 2007.07.10 13:22

댓글쓰기

한나라당 대선후보인 박근혜 전 대표측은 10일 경선이 40여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그동안 우려대로 전국적으로 '돈 선거'의 우려가 점증하고 있다며 중앙선관위의 대책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공식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이명박 전 서울시장측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이날 중앙선관위에 '50배 포상금' '매칭펀드' 제도 등을 통한 금권선거 방지책 실시 여부를 질의했다.

캠프의 김재원 공동대변인은 "당내에 지금 대의원과 당원 등 선거인단이 확정되는 과정에서 지역마다 비당원들로 구성된 각종 산악회니, 포럼이니 하면서 극도의 혼탁상을 보이는 사례가 만연해 있다"면서 "향후 금품선거 우려가 도처에서 지속되고 있어 이를 방지하고 공정, 클린선거를 정착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박 전 대표측은 이날 선관위에 보낸 공문에서 "불법.탈법 경선운동에 대한 우려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면서 △선거범죄에 대한 최대 5억원의 포상금 지급하는 선거범죄자 포상금 지급제도를 당 경선에도 적용할 수 있는지 △경선후보측이 포상금 지급 운용의 주체가 될 수 있는지 △당비 또는 후원금으로 포상금을 지급할 수 있는지 등을 질의했다.

박 전 대표측이 금권선거운동 의혹을 제기한 것은 수자원공사의 대운하보고서 유출 문제와 관련한 이 전 시장측의 공세에 대한 맞불 성격도 짙은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표측은 또 이 전 시장에 대한 당의 혹독한 검증을 요구하는데에도 초점을 맞췄다. 오는 19일 예정된 검증청문회를 앞두고 당 검증위의 철저한 검증 요구를 압박하고 나선 것.

이번 경선전의 최대 고비 중 하나인 검증청문회와 검증위 보고서를 통해 이 전 시장의 의혹 일부라도 사실로 확인되거나, 최소한 해명 미비 등 문제점이 지적될 경우 판도가 달라질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서영백 기자 ybseo@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