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랜드노조 "점거농성 해제는 이른 판단"

최종수정 2007.07.10 11:09 기사입력 2007.07.10 11:04

댓글쓰기

이랜드 그룹의 비정규직 사태와 관련해 이상수 노동부 장관이 10일 오후 3시로 예정돼 있는 이랜드 사측 대표와 노조 대표 교섭에 참석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이랜드 사태가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고 있다.

이 장관은 이날 청와대 국무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노동자 대표와 회사측이 만나 서로 평화기간을 정하고 진지하게 대화를 하기로 했다"면서 "(나도)그 자리에 참석하게 될 것이며 그 자리는 노사정이 함께 모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관은 이어 "어제 민주노총을 만났고 오늘 아침에는 회사대표를 만났다"며 "내일부터 노조의 점거 농성이 풀릴 것도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랜드노조 측은 "오늘 회의가 어떻게 진행될 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점검 농성을 해제한다 아니다는 이른 판단인 것 같다"며 "협상이 진행되고 나서 점거 농성의 해제 유무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이날 협상에 이 장관이 참석해 양측의 중재 역활을 하게 될 것으로 기존의 협상과는 달리 좋은 결과를 낳을 수도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최용선 기자 cys4677@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