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기 응급조치제도 수혜자 확대

최종수정 2007.07.10 10:58 기사입력 2007.07.10 10:58

댓글쓰기

산자부, 전기사업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

전기에 대한 응급조치제도의 수혜대상이 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계층, 장애인·독립유공자 등 각 개별법상의 전기요금 감액대상자로 확대된다.

또 구역전기사업자의 허가기준과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 허가기준이 완화되고 일정규모 이하의 태양광 및 연료전지발전설비에 대해 전기안전관리 대행이 가능하게 된다.

산업자원부는 10일 이같은 내용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전기사업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안이 11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에 따라 구역전기사업 허가기준 중 공급능력 의무기준이 당해 특정한 공급구역의 최대전력수요의 70% 이상에서 60% 이상으로 완화되고, 전력시장에서 전력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대상자를 수전설비 용량이 5만킬로볼트암페어 이상인 전기사용자에서 3만킬로볼트암페어 이상인 전기사용자로 확대된다.

전기의 정전&8228;누전 등의 불편해소를 전기안전공사에 요청할 경우 전기안전공사가 긴급출동해 무료로 해결해 주도록 하는 응급조치제도(Speed-Call, 1588-7500)의 수혜대상이 기초생활수급권자, 차상위계층, 각 개별법상의 전기요금 감액대상자(장애인·독립유공자 등) 등으로 구체화됐다.

또 전기안전관리업무를 전문으로 하는 자 등의 실태조사시 자료의 제출명령을 거부하거나 장부&8228;서류 그 밖의 자료나 물건의 조사를  거부&8228;방해 또는 기피한 자에게는 2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와 함께 허가 또는 변경허가를 받은 설비용량 30만킬로와트 이상인 발전설비에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하는 3000킬로와트 이하의 발전용 전기설비를 추가로 설치하는 경우는 변경허가대상에서 제외된다.

아울러 태양광발전설비는 1000kW이하, 연료전지발전설비는 250kW 이하의 전기설비에 대해 전기안전관리 대행이 가능토록 했다.

이밖에 전기안전관리자 선임신고 이후 회사명 또는 상호, 대표자 성명, 전기설비 설치장소의 주소, 전기설비의 용량 또는 전압이 변경시 변경신고가 의무화되고, 전기안전관리를 전문으로 하는 자 등에 대한 등록취소 및 6개월 이내의 업무정지 등 행정처분기준을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은용주 기자 yong@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