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랜드노사, 오늘 오후 3시경 협상 예정

최종수정 2007.07.10 10:09 기사입력 2007.07.10 10:07

댓글쓰기

이랜드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이랜드 측과 이랜드일반노조측은 10일 오후 3시 다시 협상 테이블을 가질 계획이다.

이날 협상에는 박성수 회장이 참석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부사장이 참석할 예정이며 이날 협상 결과가 어떻게 나오게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이랜드 측은 "박 회장이 협상에 참석하는 것은 말이 안되는 것"이라며 "이번 협상에서 최대한 타협을 이끌기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랜드일반노조 측은 "기존의 요구는 변함이 없다"며 "최대한 우리의 요구가 수용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랜드 사태는 지난 휴일을 기점으로 민주노총이 동참함으로써 점점 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랜드가 다급해지자 다시 한번 협상 카드를 내밀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지금까지의 협상과는 다른 카드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최용선 기자 cys4677@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