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대학 본고사 경쟁 포기해야"

최종수정 2007.07.06 17:50 기사입력 2007.07.06 17:48

댓글쓰기

최경희 청와대 교육문화비서관은 6일 본고사 부활과 관련해 "대학은 중고등학교 교육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본고사 경쟁을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브리핑에 '만일, 대입 본고사가 부활된다며-공교육 붕괴, 입시지옥.주입식 학력 교육 확산 불보듯'이라는 글을 통해 "대학 입시는 대학의 문제가 아니라 중고등학교 교육의 문제이기 때문이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 비서관은 "본고사가 실시된 지난 96년 교총이 전국 교사 1753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77.6%가 국.영.수 위주의 본고사를 금지해야 한다고 응답했다"면서 "일본을 제외한 대부분의 선진국이 중고등학교 교육을 왜곡시키는 대학 본고사를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본고사 부활에 대해 최 비서관은 "대학 입시제도는 중고등학생의 교육과 생활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대학의 학생선발권 이전에 중고등학교 교육을 어떻게 할 것인지를 중심에 놓고 결정해야 한다"며 "대학의 입시자율성이 헌법으로 보장받아야 할 기본권이라는 주장은 중.고등학교의 공교육의 자율성을 무시한 무책임한 주장이다"고 비판했다.

최 비서관은 수능제도가 변별력이 부족해 본고사 필요하다는 주장에 대해 "변별력을 높이기 위해 객관적 평가가 가능한 문제를 어렵게 내야 하는데 이는 과거 주입식 교육, 암기위주의 교육으로 되돌아 갈 가능성이 크다"면서 "이런 방식으로 21세기 지식기반사회에 적응하고 헤쳐나갈 수 없으며 오늘날은 산업화시대의 암기식 주입식 교육이 아니라 학생들의 다양한 잠재력과 개성, 특기와 소질을 키울 수 있는 교육이 필요한 때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대학 본고사가 시행되면 과거 겪었던 입시지옥이 그대로 재연될 것이라는 점은 불을 보듯 뻔하다. 공교육 확립이라는 그간의 노력은 물거품이 되고 돌아갈 수 없는 심각한 교실 붕괴가 일어날 것"이라며 "공교육 붕괴는 결국 사교육 팽창과 교육 양극화를 가져온다. 지금도 학생들은 방과 후 학원수업에 찌들리고 학부모는 사교육비 부담에 허리가 휘고 있는데 본고사 부활은 여기에 기름을 끼얹을 게 뻔하다"고 설명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