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육부총리 "올 내신비율 30% 이상 돼야"(종합)

최종수정 2007.07.06 12:04 기사입력 2007.07.06 12:02

댓글쓰기

행정적, 재정적 제재 정책은 철회

교육부가 '내신반영률 50%안'을 철회하고, 올해 30%에서 단계적으로 확대해 가겠다는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또한 행정적, 재정적 제재를 하겠다는 정책기조를 변화, 정부가 유연한 입장을 보이므로 대학이 협조할 것을 호소한다고 밝혔다.

입시전형 발표시한에 대해서는 기존 입장 그대로 대학들이 입시전형을 8월말까지 발표할 것을 촉구했다.

김신일 교육부총리는 6일  오전 11시 세종로 정부종합청사 5층 브리핑실에서 `내신 갈등' 사태에 따른 대국민 사과의 뜻과 정부의 입장 및 대책을 발표했다.

김 부총리는 "2008 학년도 대입전형 원칙 아래 대학들이 당초 약속한 반영 비율을 지켜주기를 바란다" 며 "그러나 금년부터 그 수준을 반영하는 데 무리가 있는 대학이 있다면 교육부와 대학교육협의회가 합의한 '사회가 납득할 만한 수준에서 단계적으로 확대에 간다'는 정신에 따라 금년에는 최소 30% 수준에서 출발한다"고 밝혔다.

이어 김 부총리는 "대학들이 향후 3~4년 이내에 단계적으로 목표치에 도달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2008학년도 대학별 정시 모집 요강 발표일에 대해서 김 부총리는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아무리 늦어도 8월 말까지는 넘기지 말아달라"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명목 반영률이니 실질 반영률이니 하는 구분은 이제는 무의미하다. 30%로 정해지면 실질반영률로 지켜져야 한다. 실제로 학교생활기록부 성적이 반영되는 비율이 중요하다"라고 말해 `내신 실질반영 비율'의 적용을 공식화했다.

그간 대학들을 압박하는 방침으로 취해왔던 '행정적, 재정적 제재'에 대해서 서남수 교육부 차관은 "이에 대한 정책기조를 변화시켜 대학에 행정적, 재정적 제재를 가하지 않겠다. 다만 대학들에게 정부 정책에 따라주기를 간곡히 호소하는 바이다. 정부가 유연한 입장을 보이는 만큼 대학도 합의에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부총리는 이날 "이런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지 못해 학교 현장에 적지 않은 혼란과 혼선이 야기된데 대해 수험생과 국민 여러분께 교육부총리로서 진심으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공식 사과했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