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문일답]교육부총리 "수능 필요한 수준만 반영 불변"

최종수정 2007.07.06 11:53 기사입력 2007.07.06 11:50

댓글쓰기

김신일 교육부총리는 6일 서울 광화문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긴급 브리핑에서 "올해 내신반영률을 30%에서 시작하는 것을 허용하되, 향후 3~4년 안에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가달라"며 "그러나 입시전형 발표는 8월말까지 해 달라"고 밝혔다.

다음은 김 부총리와의 일문일답.

-대학에 재정적 제재와 행정적 제재를 하겠다는 입장 여부는?
 행정적 제재와 재정적 제재 하겠다는 정책기조는 바꾸기로 결정했다. 다만 대학이 스스로 내신반영률 적용선을 높여주었으면 하고 호소하는 것이다. 또한 정부가 이렇듯 유연하게 대응하므로 대학도 이에 협조하기를 바란다.

-30%는 어떤 기준에서 나온 것인가?
▲일방적으로 정하는 것이 옳지 않아서 대학교육협의회와 입학처장협의회 교육평가전문가 등과 합의해서 합리적인 반영비율을 정해나갈 것이다.

-내신반영률을 교육부 독자적으로 30%로 정한 것은 대교협과의 합의문 깬 것 아닌가?
▲30%는 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수준에서 교육부가 여러가지 여건을 검토해서 정한 것이다. 대교협과의 협의자리는 내신반영률을 반드시 대교협과의 자리에서 협의해서 결정하겠다가 아니라 사회가 납득할만한 수준을 교육부에서 정할 수 있는 것이다.

-30%가 사회적 합의 수준인가?
▲그렇다.

-30%를 '가급적' 지켜달라고 표현하셨다. 그렇다면 이것은 대학들의 의무사항인가? 아닌가?
▲30%를 의무적으로 지켜달라는 것이 아니라, 학생부 중심으로 반영되는 것을 노력하면 유연하게 대학과 합의할 수 있다. 대학과 상호간의 협의 하에 조정가능하다.

-서울대 1-2등급 동점 처리는 내신 무력화인가?
▲등급을 합치면 내신 무용화 시키는 것이라는 생각에 변함없다.

-대학에 따라서 수능과 내신 중 어느 쪽을 강조하냐는 입장이 다르다. 교육부는 수능과 내신에 대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나?
▲수능과 내신은 중첩되는 부분도 있지만, 다른 부분이 더 많다. 그러므로 내신과 수능은 보완요소이다. 그러므로 두 개가 같이 반영돼야 한다. 특히 교육부는 학생부가 훨씬 더 학생들이 대학의 학업 성취를 높이는데 광범위한 효과가 있다는 의견에 동의한다. 그러므로 교육부는 학생부 중심으로 입시전형을 진행하되 수능은 필요한 만큼의 수준에서 반영하자는 원칙에 변화없다.

김수희 기자 suheelove@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