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농협, 외국인근로자 통역지원시스템 구축

최종수정 2007.07.06 10:50 기사입력 2007.07.06 10:47

댓글쓰기

농협중앙회는 (사)한국해외봉사단원연합회(이하 KOVA)와 통역지원 업무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통역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외국인근로자 통역지원 서비스는 농촌지역의 심각한 인력부족에 따른 외국인 근로자들의 수요가 날로 증가해가고 있는 상황에서 농업인과 외국인근로자간 의사소통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외국인 근로자의 한국 농촌 생활의 조기 적응으로 농업생산성 향상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농협중앙회에서는 자체 통역요원을 채용(중국, 베트남, 태국, 몽골)해 농업인과 외국인근로자들에게 제한적으로 통역지원 서비스를 제공해 왔으나 이번 KOVA와의 통역지원 업무협력으로 농업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모든 외국인근로자들의 통역을 지원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게 됐다.

특히 농협은 그동안 의사소통의 불편함 때문에 외국인근로자의 고용을 꺼려 왔던 농업인들도 농협의 통역지원시스템 구축에 따라 적극적으로 외국인근로자의 고용에 나설 것으로 보여 향후 농업 분야의 외국인근로자의 고용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농협의 외국인근로자 통역지원 서비스는 전국 어디서나 1588-2085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중국, 베트남, 태국, 몽골 이외의 국가는 KOVA의 지원을 통해 서비스가 제공된다.

은용주 기자 yo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