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거래처에 골프예약 청탁은 금품수수”

최종수정 2007.07.06 09:13 기사입력 2007.07.06 09:11

댓글쓰기

윤리경영 강화

KT(대표 남중수)가 임직원 윤리 의식 강화를 위해 ‘윤리 강령 실천 행동지침’을 개정했다고 6일 밝혔다.

KT는 최근 고객가치혁신(CSR)위원회를 열어 임직원의 윤리적 딜레마 해결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행동 지침을 바꾸고 다음달부터 전 임직원이 시행하도록 했다.

이에 따라 KT직원이 거래 업체 관계자와 골프를 치고 비용을 부담시키거나 골프 예약을 청탁하는 행위, 거래회사의 골프회원권을 이용하면 금품, 향응 수수로 간주해 엄하게 처리한다는 내용을 개정 지침에 추가했다.

KT는 사내 임원과 직원이 골프를 치는 것도 ‘접대’로 변질될 수 있어 윤리 강령에서 금지 사항으로 다루고 있다. 단 임원끼리 또는 동일 직급 사이에서 친목 차원에서 골프를 쳤다면 각자 비용을 부담하는 조건으로 가능하다.

바뀐 행동 지침에는 회사 행사에 이해관계자를 참석시켜서는 안 된다는 내용도 추가됐다. 성격상 이해 관계자의 참석이 불가피하다면 소속 기관장의 사전 승인을 받도록 했다. 이해 관계자에게 사적으로 돈을 빌리거나 빌려주는 행위도 못하도록 강화됐다.

올 3월 크게 강화했던 윤리 강령 실천 행동지침의 본문 첫 번째 조항은 ‘고객과 약속을 지키지 않는 행위’도 불이익을 준다는 것이다.

채명석 기자 oricms@newsva.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