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기, 휴대전화용 카메라모듈 공장 중국 이전

최종수정 2007.07.06 07:46 기사입력 2007.07.06 07:44

댓글쓰기

삼성전기가 부산 공장의 휴대전화용 카메라모듈 생산라인을 중국의 가오신 법인으로 이전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삼성전기 관계자는 "연초부터 점진적으로 부산 공장의 휴대전화용 카메라 모듈 라인을 중국 가오신 법인으로 이전해 왔으며 최근에는 거의 마무리 단계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삼성전기의 부산 공장은 현재 고부가가치 회로기판과 MLCC 등을 제조하고 있고 휴대전화용 카메라 모듈은 연구 개발 부서만 남아 있다.

삼성전기 감사보고서 등에 따르면 부산 공장의 카메라모듈 생산량은 2005년 2천200만개, 2006년 1천700만개에 이어 올해 1분기에는 360만개를 생산했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이번 공장 이전과 관련해 "중국으로 일부 라인을 이전한 것은 생산 원가를 절감하는 차원도 있지만 그보다 중국 현지 휴대전화 세트 업체의 주문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목적이 가장 크다"고 말했다.

삼성전기 가오신 법인 인근에는 삼성전자의 톈진 법인 등 휴대전화 세트 업체의공장이 위치해 있다.

윤종성 기자 jsyoon@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