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채정 의장 "동북아 안보·경제 협력 강화해야"

최종수정 2007.07.05 16:55 기사입력 2007.07.05 16:53

댓글쓰기

'한·중·일 3국 의회 정례협의체' 구성 제안

임채정 국회의장은 5일 "동북아시아가 세계경제의 중심지역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동북아 평화질서를 새롭게 구축하고 역내 국가간의 협력과 연대를 더욱 강화시켜야 한다"며 "그 핵심적인 요체는 정치안보분야와 통상경제부문의 협력"이라고 말했다.

중국을 방문중인 임 의장은 이날 중국 사회과학원에서 '한반도 평화와 새로운 동북아시아 질서 구축'을 주제로 행한 특강에서 이같이 주장하고 "아세안+3 정상회의, 한·중·일 3국 고위급 정책협의체와 더불어 3국 의회 차원의 정례적인 교류 협력도 강화돼야 한다"며 '한·중·일 3국 의회 정례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그는 "동북아 지역의 통상경제부문 협력은 이미 상당 수준으로 진척되고 있으나, 여기에 그칠 것이 아니라 시베리아 송유관 사업, TCR(중국횡단철도)·TSR(시베리아횡단철도) 연결, 역내 국가간 FTA(자유무역협정) 추진 등을 통해 동북아의 경제적 통합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에 긴장이 조성되면 주변국의 군사적 경쟁이 촉발돼 동북아의 평화를 위협할 것이 틀림없다"며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 대륙과 태평양을 잇는 철의 실크로드가 열리고,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중국 동북부의 에너지 자원 개발이 가속화될 것이며, 북한의 경제 개발.부흥 과정에 동북아 각국이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되고 동북아 경제통합 움직임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의 변화를 이끌고 지원하는 일은 동북아 평화번영과도 직결되는 만큼 한국정부가 추진해온 대북포용 정책은 앞으로도 지속돼야 하고, 지속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북한의 비핵화 과정과 북미관계 개선 논의가 병행되고 있는 점은 무엇보다 다행스러운 일"이라며 "머지않은 시간 내에 한반도 종전 선언과 더불어 평화협정이 체결되고, 북미수교를 통해 북한이 국제사회의 당당한 일원으로 나서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