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李·朴 의혹자료 유출경위 검찰 수사의뢰

최종수정 2007.07.05 15:14 기사입력 2007.07.05 15:12

댓글쓰기

한나라당 공작정치저지 범국민투쟁위원회는 5일 대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 박근혜 전 대표와 관련된 의혹자료들의 유출 경위 등에 대해 검찰 수사를 의뢰하는 한편 관련기관을 방문해 현장조사를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상수 투쟁위원장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 전 시장 처남 김재정씨의 부동산 투기의혹을 보도한 경향신문의 자료 입수 경로와 이해찬 전 총리의 홈페이지에 게재된 고 최태민 목사 관련 중앙정보부(국가정보원의 전신) 자료의 작성 및 유출 배경 등을 대검 중수부에 수사 의뢰키로 했다고 밝혔다.

투쟁위는 또 이 전 시장의 주민등록 관련 서류 유출 및 한반도운하 검토보고서 작성 및 유출 사건, 이 전 시장 및 ·친인척의 부동산 관련 자료 작성 및 유출 사건, 최태민 목사에 대한 중정의 보고서 작성 및 유출 사건 등을 '4대 공작사건'으로 규정,  6일 오전 11시 국가정보원을 시작으로 9일 국세청, 10일 행정자치부를 잇따라 방문해 각종 의혹 자료들의 유출 경위 등을 현장 조사할 계획이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