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부업체들,이자상한선 49%에 '경악'

최종수정 2018.09.06 22:16 기사입력 2007.07.05 14:44

댓글쓰기

재경부가 5일 대부업시행령 개정안의 이자율 상한선을 49%로 17%포인트 낮추겠다는 발표에 대해 일선 대부업체들은 뜨악한 표정이 역력하다.

재경부는 5일 대부업자에게 적용되는  최고 이자율과 여신금융기관의 연체이자율 상한선을 현행 연 66%에서 49%로 17%포인트 인하해 7월 중 입법예고를 마치고 오는 8~9월중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대부업 관계자들은 "그동안 56% 쯤으로 낮추겠다고 해놓고 갑자기 이자율 상한선을 49%로 낮춘 것은 사실상 '대부업 죽이기'나 다름없다"면서 "정부가 양치기 소년이냐"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자산 규모가 100억원 이하인 국내 대부업체들은 "사실상 운영이 불가능 하다고 봐야 한다"면서 "자구책 마련에도 대책이 없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대부업협회는 "절대 수치는 17% 포인트 인하지만 대부업체의 영업수익은 기존보다 26% 가량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 관계자는 "금리 인하가 시행되면 등록대부업체 중 1만 6000여개의 개인사업자는 불법 영업을 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1000여개 법인 사업자 중 과반 수 이상이 폐업 또는 불법 영업을 할 것"이라고 내다 봤다.

한 소형 국내 대부업체 관계자는 "자산 규모가 4000억원이 넘는 일본계 대부업체를 비롯한 대형 대부업체들이야 비록 감소하긴 해도 이익은 나겠지만 100억원도 안되는 자산규모를 가진 업체들은 영업환경 악화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한숨을 쉬었다.

이 관계자는 "적어도 30-40개 업체가 있어야 시장에서 공정한 경쟁이 가능한데 이렇게 급격히 이자상한선을 낮추면 시장에서 대부업체들이 적응할 수 있는 기간은 없지 않느냐"면서 "국내 대부업체들에는 가혹한 처사"라고 못박았다.

등록 대부업체 대표들은 5일 오후에 대부업협회에서 대책 회의를 갖고 자구책 마련을 모색할 방침이다.

정선영 기자 sigumi@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