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감사원 용인경량전철 사업 등 부적정 지적

최종수정 2007.07.05 11:41 기사입력 2007.07.05 11:39

댓글쓰기

민간투자사업인 용인경량전철 사업과 부산-거제간 연결도로와 마창대교 사업이 설계와 시공상에 부적정한 점이  지적돼 감사원으로부터 시정을 요구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지난해 9월 국회의 감사청구에 따라 건설교통부와 용인시 등 5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공공시설 민간투자사업 추진실태' 감사결과를 5일 발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감사원에 따르면 용인시는 건교부가 시행중인 분당선복선전철과 기흥역에서 교차하는 용인경량전철(기흥-전대리) 건설사업을 2004년7월 모 민간업체와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을 체결해 추진하면서 분당선복선전철 사업의 지연상황을 감안하지 않았다.

또 부산-거제간 연결도로의 경우 교량위에서 발생하는 하중을 교각에 전달하는 기능을 하는 교량받침장치와 관련, 모두 31개 교각중 6개에 설치할 교량받침장치가 설계 하중을 감당할 수 없는 용량으로 설계되어 시정을 요구받았다.

지진같은 충격이 생기면 주탑과 교량상부구조물을 순간적으로 일체화시켜 안전을 유지케하는 교량용 잠김 장치의 성능실험과 관련, 국제기준에서 정한 6개 항목 중 2개 항목만 시험하도록 계획돼 있었고, 바다 속에서 시공할 터널구조물의 품질관리도 부적정한 것으로 지적됐다.

감사원은 또 마창대교의 경우 시공업체가 태풍발생시기에 상부구조물을 설치하는 것으로 공정계획을 작성한 점과 주탑 등 교각이 바닷물의 염분에 부식되지 않도록 하는 내염도장이 부실하다며 보완을 요구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