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LG석유화학 합병..11월 출범(종합)

최종수정 2007.07.05 10:56 기사입력 2007.07.05 10:48

댓글쓰기

LG화학(대표 김반석)이 자회사인 LG석유화학을 합병한다.

LG화학과 LG석유화학은 5일 이사회를 개최해 양사의 합병 건을 결의하고, 오는 11월 1일에 통합법인으로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합병비율은 LG화학 대 LG석유화학이 1:0.4805033 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이번 합병과 관련해 “시장 지배력 및 사업경쟁력 강화로 기업가치를 극대화함은 물론 재무구조 개선 및 경영효율성 향상 등의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LG화학은 합병이 완료되면 에틸렌 기준 연 166만톤 (현 LG화학 76만톤, LG석유화학 90만톤)의 생산능력을 갖추게돼 국내 2위, 아시아 5위의 NCC생산업체로서 시장 지배력을 더욱 강화하게 된다.

또한 ▲ 납사 등 원재료 구매 교섭력 증대 ▲ 캐쉬 코스트 개선 ▲ 생산, 영업, R&D 일괄 운영체계 구축 등으로 사업 경쟁력도 한층 강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양사의 투자여력을 통합함으로써 대형 신규사업 및 M&A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어 미래 성장 기회를 발굴하고 추진하는데도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합병을 통해 재무적인 측면에서도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부채비율이 합병 후 80%대로 낮아져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며, 금융거래 통합 및 규모의 확대로 장기 저리의 자금 확보 등 자금조달 측면의 효율성도 한층 제고될 전망이다.

이날 양사의 합병 이사회 결의에 따라 본격적으로 합병절차가 진행된다. 합병 승인 주주총회는 9월 14일 개최된다. 합병에 반대하는 주주들은 9월 14일부터 10월 4일까지 주식매수청구권 행사가 가능하다.

합병기일은 11월 1일이며, 이 날 합병보고 이사회를 통해 합병이 완료된다.

김진오 기자 jo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