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세청, "개인정보 유출 있을 수 없다"

최종수정 2007.07.05 09:10 기사입력 2007.07.05 09:03

댓글쓰기

'전산자료 유출행위 방지대책' 마련 시행

국세청이 항간에서 제기하고 있는 개인정보 유출과 관련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못을 박았다.

국세청은 자체 전산망에 수록된 납세자의 과세정보자료는 세금의 부과ㆍ징수목적 이외에는 관련법에 따라 철저히 보호하고 5일 밝혔다.

특히 올해는 대선이 있는 만큼 '전산자료 사적사용 및 유출행위 방지대책'을 별도로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실제 대선후보 예상자와 그 가족 등 특정인(108명)에 대해서는 연말까지 재산자료 뿐만 아니라 일반적으로 허용했던 세금신고자료, 세금납부내역, 시업자등록내역 등에 대해서도 전산조회 화면 잡근 자체를 통제하고 있다.

또 매 두달마다 수시로 전산자료 유출여부에 대한 자체점검을 실시히고 업무목적외 시용자에 대해서는 엄한 처벌을 시행하고 있다.

국세청 관계자는 "일부의 자료 유출 제기는 국세청에 대한 국민 신뢰를 손상시킬 수 있는 위험한 발상임으로 자제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사생활 보호를 위해 과세정보자료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승범 기자 tiger6304@naver.com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