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가·세금↑ 할인혜택↓..기름값 부담 가중

최종수정 2007.07.05 10:23 기사입력 2007.07.05 07:04

댓글쓰기

올 상반기 자동차 연료비가 전체 물가 상승률의 4배가 넘는 8.5%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달 중순 제2차 에너지 세제개편 실시로 경유 가격 상승이 예정된데다 주요 신용카드사들도 이달부터 금융감독당국의 지시로 카드 주유할인 혜택을 축소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기름값 부담은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5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들어 6월까지 자동차 연료비는 8.5% 급등해 같은 기간 전체 소비자 물가(1.9%)의 4.5배에 육박하는 상승률을 기록했다.

품목별로 보면 휘발유와 자동차용 LPG(액화석유가스) 가격이 각각 9.6%와 9.3% 올라 거의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고, 경유 역시 같은 기간 5.6% 가량 올랐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3일 거래된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07달러 뛴 68.19달러에 가격이 형성되면서 지난해 8월25일 기록한 배럴당 68.79달러 이후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휘발유:경유:LPG부탄간 상대가격비를 100:85:80으로 조정하는 제2차 에너지세제 개편에 따라 이달 중순부터 경유 세율이 인상돼 경유의 소비자가격 부담도1ℓ당 35원 정도 늘어난다.

반면 신용카드사에서 제공하던 주유할인·적립 혜택은 이달부터 줄어든다. 카드사들은 그동안 할인카드의 경우 휘발유 1ℓ당 최고 130원까지, 적립카드는 1ℓ당 최고 120원의 혜택을 제공해 왔다.

금융감독당국이 카드사에 할인·적립폭 축소를 구두 지시하면서 카드사들은 이달부터 주유 할인카드의 경우 1ℓ당 최대 60원, 적립카드의 경우 1ℓ당 최대 80원으로혜택을 축소키로 했다.

카드사 관계자는 "주요 카드사들이 이미 이번주 초부터 카드 주유할인 혜택을 축소했거나 조만간 축소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재호 기자 haohan@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