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학생 65% "친한친구에 취업비용 빌려줄 의향 있어"

최종수정 2007.07.05 06:57 기사입력 2007.07.05 06:55

댓글쓰기

대학생 상당수는 면접 시 동행할 친구가 있으며, 친구의 취업을 위해 취업준비 비용도 빌려줄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대표 김기태)가 숙명여자대학교 취업경력개발팀과 함께 7월 1-3일 대학 3~4학년생 15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65%가 친한 친구의 취업을 위해 취업비용을 빌려줄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고 5일 밝혔다.

가능한 취업비용에 대해서는 '10~50만원 이내' 35.4%, '10만원 이내' 20.1%, 50~100만원 이내 19.6%, '100~200만원 이내' 17.0%, '200~500만원 이내' 5.8%, '500만원 이상' 2.3% 등으로 집계됐다.

친한 친구의 취업을 위해 취업비용을 빌려줄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65.0%가 '그렇다'고 답했으며,75.5%가 면접에 동행해 인터뷰에 응할 친구가 있다고 답했다. 동행할 수 있는 친구로는 '2~3명'이 58.1%로 가장 많았으며, '1명' 32.8%, '4~5명' 6.5%, '6명 이상' 2.6% 등이었다.
 
친한 친구의 취업을 위해서 흔쾌히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친구가 취업에 성공할 때까지 밥이나 술을 사주겠다'가 58.7%로 가장 많았다.

뒤를 이어 '응원가를 불러주고 격려하겠다' 47.8%, '함께 면접을 보러 가겠다 ' 32.9%, '정장이나 구두 등 면접볼 의상을 선물하겠다' 29.8%, '인사담당자에게 추천서를 써주겠다' 23.8%, '친구에게 보약을 선물하겠다' 6.7% 등이 있었다. 
   
숙명여자대학교 취업경력개발팀 정혜련 부장은 "최근 들어 기업에서 개인적인 능력 이상으로 팀웍과 리더십 등 관계적인 요소들을 중시하면서 취업준비를 하는 학생들도 과거보다 친구관계와 네트워크 형성에 많은 비중을 많이 두고 있다"고 말했다. 

 유윤정 기자 you@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