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쩐의 전쟁' 방영금지 가처분 기각

최종수정 2007.07.04 17:02 기사입력 2007.07.04 17:02

댓글쓰기

서울남부지법 제51민사부(박정헌 수석부장판사)는 소설가 허모씨가 드라마 '쩐의 전쟁' 방송사 SBS와 만화 원작자 등을 상대로 "드라마를 방영하거나 원작 만화를 출판.판매하지 못하게 해달라"며 낸 방영금지 등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고 4일 밝혔다.

재판부는 "사건 소설과 만화 등의 주된 줄거리는 소재 내지 아이디어에 해당하고 사건 전개 과정과 주요 사건 배경 등에 차이가 있으며 인물간의 상호작용 역시 유사하다고 보기 힘들어 실질적 유사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허씨는 드라마와 만화 '쩐의 전쟁'이 자신의 소설 '증권가의 작전 세력들'(The Money War)의 저작권을 침해했다며 지난달 20일 드라마와 원작 만화의 방영금지 등을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낸 바 있다.

정경진 기자 shiwal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