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OC총회] 北 IOC위원, 노대통령 만나 "잘될 것"

최종수정 2007.07.04 15:11 기사입력 2007.07.04 15:09

댓글쓰기

2014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 지원 활동을 펴고 있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은 3일 저녁(한국시간 4일 낮) 과테말라시티 국립극장에서 열린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총회 개막식후 이어진 리셉션에서 IOC 위원들을 상대로 활발한 득표활동을 벌이는 과정에서 북한의 장 웅 IOC 위원과도 만났다.

리셉션장을 활발히 돌아다니며 IOC 위원들과 만나던 노 대통령은 장 위원을 만나 반갑게 악수를 건넸고, 장 위원은 "좋은 소식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장 위원은 일찌감치 평창 지지를 선언했었고, 지난 2일 IOC 본부호텔인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기자들을 만나 "평창이 2014년 동계올림픽을 유치한다면 이미 발표한 대로 남북한 단일팀이 성사될 것"이라고 평창 유치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노 대통령은 개막식 및 리셉션 참석에 앞서서도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우연히 장 위원과 '조우'해 담소를 나누고 "리셉션장에서 보자"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과테말라시티=연합)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