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 해양 "대단위 갯벌매립 제동걸겠다"

최종수정 2007.07.04 10:48 기사입력 2007.07.04 10:46

댓글쓰기

강무현 해양수산부 장관은 4일 "향후 갯벌에 대한 대단위 매립에는 어떤 식으로든 제동을 걸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주최로 열린 21세기 해양정책포럼 초청강연에서 "바다를 지키는 것은 우리 부처가 생긴 이유"라며 "새만금은 (갯벌매립을) 막지 못했지만 장항산단은 막았듯 이제는 우리가 막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금까지는 각 자치단체가 매립이 필요하다고 하면 수시로 중앙연안심의회를 열어 공유수면 매립 기본계획을 변경해줬었는데 앞으로는 심의회를 1년에 한차례나 2차례로 정해 함부로 매립을 할 수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한.미 FTA와 관련 "수산업은 한.미 FTA로 인한 수산물 가격하락과 어업인 소득감소 등으로 10년간 8000억원의 생산감소효과를 얻게 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면서 "정부는 한.미 FTA로 인해 수산물 가격이 80% 이하로 떨어지면 현금으로 보전하고 감척과 보상 등을 통해 다른 산업으로의 전환을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해운항만 부문에 대해 "현재 부산항 신항의 물동량이 1000만TEU를 넘어섰다고 하지만 실제 부가가치는 400만∼500만TEU 수준에도 못 미칠 것"이라며 "부가가치를 더 높일 수 있도록 비용경쟁력이 있는 배후부지를 조기 공급하는 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부산항 신항의 경우 배후물류부지 완공시기를 2015년에서 2011년으로 앞당기고 신항 부근의 그린벨트를 풀거나, 추가매립을 해서라도 배후부지를 더 확보하고 물류기업이 외국인을 더 많이 고용할 수 있도록 허용규모를 현재 50명에서 200명 수준으로 확대할 것"이라며 "광양항도 재정으로 추가부지를 10만 평정도 매입해 조기에 완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해양부의 미래에 대해 "새 정부가 들어서면 행정 조직을 또 개편하자고 할텐데, 1996년 해양행정 일원화를 위해 만들어진 우리 부처는 통합.시너지 효과가 커 일본과 중국 등이 벤치마킹에 나설 정도"라며 "우리나라에도 세계적으로 앞서나가는 게 있어야 하는데, 해양부를 설립한 것은 남들이 안한 것을 우리가 앞장서 이뤄 남들이 쫓아오고 있는 상황인 만큼 꼭 지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은용주 기자 yo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