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동계올림픽 유치] 평창 유치성공땐 생산효과만 15조

최종수정 2007.07.04 10:58 기사입력 2007.07.04 10:58

댓글쓰기

노대통령·재계총수들 가세 유치 총력전
부가가치창출 7조 경제 파급효과 엄청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5일 과테말라에서 무기명 전자투표를 통해 오전 8시(한국 시간) 강원도 평창과 러시아 소치,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등 3개 후보 도시를 놓고 개최지를 최종 선정한다.

1차 투표에서 과반을 얻어야 유치가 확정되지만 경합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가 대규모 유치단을 이끌고 막판 유치 홍보에 나서면서 누구도 과반을 장담할수 없는 예측불허의 상황이다.

우리나라는 현재 과테말라를 방문중인 노무현 대통령이 2일 외국의 유력 통신사들과 인터뷰를 한 데 이어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관계자들과 유치전략을 짜는 등 평창의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노 대통령은 이날 AP 등 세계 유력 통신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는 88올림픽을 치른 이후 국가의 지명도도 한 등급 높아졌지만 남을 존중하고 배려하는 문화적 의식까지 다 높아졌다"며 "2014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가 성공하면 그동안 우리 국민이 완전히 선진국 국민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노 대통령은 "평창 동계올림픽이 유치될 경우 남북한 공동 입장뿐만 아니라 단일팀으로 출전할 수도 있을 것"이라며 "남북한 단일팀은 남북관계 진전의 결과이기도 하지만 단일팀이 남북관계 진전에 새로운 계기가 될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 중남미를 돌아 과테말라에 도착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IOC위원)도 유치활동 지원에 발벗고 나서고 있다. 그는 평창유치단 본부 숙소인 과테말라시티 홀리데이인호텔에 설치된 종합상황실을 방문해 동계올림픽 유치로 인한 국민적, 경제적 효과를 다시 한번 강조하고 "방심하지 말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대통령을 비롯해 재계 총수까지 나서 2014년 평창올림픽을 유치하려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다.

평창 동계올림픽은 경제적, 사회적, 의식적으로 우리사회에 큰 변화를 가져 올 수 있기 때문이다.

먼저 경제적 효과가 매우 크다. 국가적으로 사회간접자본(SOC) 및 각종 시설투자, 중간투입재, 소비 및 고용 등이 증가할 것에 기초해서 추정한 총생산유발효과가 15조2000억원에 달한다. 여기에 부가가치유발효과는 7조1000억원, 고용창출효과는 22만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강원도만을 놓고 볼때도 8조원의 생산유발효과가 발생되고 3조8000억원의 부가가치와 약 11만6000명의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관련, 이건희 회장은 "(동계올림픽 유치가) 잘만 된다면 (국민소득이) 2만달러를 넘어 3만달러 고지로 가는데 상당한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게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수치는 행사를 치를 때까지만을 계산한 것으로 행사 후 추가로 발생하는 경제적 이익은 가히 천문학적이라해도 과언이 아니다. 일회성 행사가 아닌 지역개발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향에서 전략적으로 행사를 치른다면 중장기적으로는 엄청난 경제적 파급효과를 올릴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평창 동계올림픽이 갖는 보다 큰 의미는 국가 및 지역의 위상을 제고하고 국민의식을 변화시키는 데 있다. 88서울올림픽이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업그레이드시켰고 월드컵이 국제화를 앞당겼다면 평창동계올림픽은 선진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미 세계에서 7번째로 '트리플 크라운'(하계올림픽, 월드컵,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달성에 성공한 우리나라가 2014년 평창 동계올림픽까지 유치해 세계 5번째로 '그랜드 슬램'을 이루게 될지 온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은용주 기자 yo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