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본에서 한국은 '짝퉁수출국' 오명

최종수정 2007.07.04 09:40 기사입력 2007.07.04 09:38

댓글쓰기

일본에서 한국이 ‘짝퉁 수출국’ 이라는 오명을 얻고 있다.

4일 코트라(사장 홍기화)가 일본 세관 자료를 분석, 발표한 ‘일본의 지적재산 강화전략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2006년에 일본 세관에서 적발된 전체 지재권 침해물품의 39.2%에 해당하는 38만 개가 한국산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건수로는 8700여 건으로 전체 절반수준인 44.5%를 차지했다.

이는 지적재산권 침해물품 및 적발건수가 가장 많은 중국( 9400여건, 점유율 48.2%)에 이어 두번째다.

중국과 한국이 전체의 92.7%로 일본에서 적발되는 해외 지재권 침해물품의 대부분이 중국과 한국에서 수출되고 있는 셈.

더욱 심각한 것은 최근 한국 수출품의 적발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는 것. 2002년 이후 잠시 주춤했던 침해 건수는 2005년 6045건, 2006년 8720건으로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다만 적발된 물품 수는 2005년까지 해마다 증가세를 보여 오다 2006년 38만 여개로 전년대비 16.1% 감소했다.

침해 건수는 증가하는데 비해 침해 물품 수가 줄어든 이유는 가짜상품을 대량으로 수출해오던 기존의 수법을 바꾸어 소량으로 나눠서 밀수출 하려는 시도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일본 당국의 단속이 강화돼 위조 물품의 대량반입이 어려워지고 있다는 반증. 

2002년 일본은 지적재산을 통해 나라를 일으켜 세운다는 ‘지재입국(知財立國)’을 선언하면서 국가의 지적재산 강화책을 내놓았다. 지적재산기본법을 공포하고, 지적재산전략본부 설치를 통해 국가 차원의 지적재산 전략을 추진했다.

지적재산 강화책을 내놓은 지 5년이 지난 지금 일본의 지적재산 강화 전략은 큰 성과를 거두고 있다. 현재 일본은 지재권 침해 국가에 대해 국가별로 대책반을 구성해 모방품대책 매뉴얼과 침해 피해 시 소송 자료집을 발간, 일본 기업의 피해 방지를 위해 노력하며 해당 국가와 기업에 압박을 가해오고 있다.     

한국에서 수출된 상당수의 위조품이 일본에서 적발되면서 국가 이미지에 악영향을 주고 있으며 일본기업과 소비자에게 한국 상품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 수출경쟁력을 저해시키고 있는 위조품 생산 방지 대책 마련을 위해 각계의 노력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코트라 소병택 아대양주팀장은 “기업과 소비자가 위조품, 모조품에 대한 인식의 전환이 필요하고, 정부 당국은 기존의 위조 상품 단속을 더욱 강화해 국내 위조품 생산이 근절 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국내 중소기업에 대한 지적재산관련 교육을 강화해 지적재산 피해를 입거나 무심코 지적재산을 침해하는 일을 방지하려는 노력도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김진오 기자 jo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