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외국인 대상 장기이식 규제 강화

최종수정 2007.07.04 09:03 기사입력 2007.07.04 09:01

댓글쓰기

중국환자 우선...외국인은 보건당국 승인필요

중국이 외국인에 대한 장기이식을 규제하고 나섰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수익을 목적으로 한 장기 매매가 성행하고 있는 중국은 국제사회로부터 비윤리적이라는 비판을 받아 왔다. 이에 중국 보건 당국은 외국인을 상대로 한 장기이식을 제한하는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중국 보건부가 이날 공식 웹사이트에 게재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중국에서 장기이식 우선권은 중국인 환자들에게 있다고 밝히고 외국인에게 장기이식을 하려는 의료기관은 관할 보건 당국의 승인을 얻어야 한다. 불법적인 장기이식 수술을 시행한 의사와 해당 의료기관은 면허가 취소된다.

중국 보건 당국 관계자는 중국에는 장기이식이 필요한 환자가 연간 150만명에 달하지만 수술에 필요한 장기는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중국에서는 특히 온전한 시신을 매장하는 문화가 강해 자발적으로 장기를 기증하는 비율이 현저히 낮은 상태다.

이에 따라 중국에서 거래되는 이식 장기의 다수는 장기 기증 의사를 밝히지 않은 사형수로부터 나온다고 인권운동 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는 지적했다.

올해 초 중국 국무원은 당사자의 동의 없이 장기를 적출하거나 수익을 위해 장기를 매매하는 행위를 불법으로 규정했다. 18세 미만의 장기 기증도 불법이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외국인을 상대로 한 장기이식으로 이익을 보려는 병원들의 경쟁이 극심한 상황이다.

한 인권운동가는 중국 병원들이 외국인 환자 유치에 극심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들이 유치하는 외국인 환자의 30~40%는 장기이식이 필요한 이들이라고 밝혔다.

휴먼라이츠워치의 니콜라스 베클린 중국 담당 연구원도 중국 병원들의 주요 수익원으로 장기이식을 꼽았다.

김신회 기자 raskol@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