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뇌물·부정부패 등 비리연루자 공천배제

최종수정 2007.07.02 12:16 기사입력 2007.07.02 12:14

댓글쓰기

원외 최고위원, 당협 운영위원장 등으로 재산공개 대상 확대

한나라당은 2일 당 소속 국회의원이나 선출직 단체장들이 뇌물이나 불법정치자금 수수 등 비리를 저질러 재보궐선거가 실시될 경우 그 지역 공천을 배제키로 했다.

이종구 제1사무부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공직후보자 추천 규정 개정안을 보고했다고 나경원 대변인이 전했다.

이 개정안은 뇌물이나 불법정치자금 수수, 부정부패 관련 형 확정자 등 비리연루자에 대한 공천을 배제하고, 공직후보자 신청시 사무처 당직자 등 당 기여도가 높은 사람과 여성, 장애인을 우선 배려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다.

한나라당은 또 현재 국회의원에게만 적용되는 재산공개 대상을 지명직 원외 최고위원과 모든 당원협의회(옛 지구당) 운영위원장, 중앙당 당직자 등으로 확대해 재산 뿐 아니라 병역과 납세명세까지 공개토록 하는 당원규정 개정안도 마련했다.

또한 개정안에는 당 소속 선출직 당직자들이 당의 윤리교육을 의무적으로 이수토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이들 개정안은 강재섭 대표가 지난 4월 말 제시한 당 쇄신안의 후속조치에 따른 것으로, 정당이 특정 지역의 공천포기나 당협위원장 등의 재산공개를 구체적으로 명문화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나라당은 또 당 윤리위의 객관성 및 독립성을 보장하기 위해 중앙당 및 시도당 윤리위 구성시 과반수 이상을 외부인사로 채우도록 하는 방향으로 윤리위 규정을 개정키로 했다.

이밖에 투명한 공천심사를 위해 공천심사위원회 구성시 외부인사를 30% 이상 반영하고, 외연 확대 및 문호개방을 위해 현재 당대표가 맡아온 여의도연구소 이사장에 외부 명망가를 영입키로 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