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측 7월에도 李 압박...李 처남 부동산 의혹

최종수정 2007.07.02 11:39 기사입력 2007.07.02 11:37

댓글쓰기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는 6월에 이어 7월에도 이명박 전 서울시장에 대해 친인척들의 재산을 공개하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박 전 대표측은 2일 이 전 시장의 처남 김재정씨의 부동산 보유 실태가 전국 47곳에 67만여평에 이른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김씨의 정확한 전체 재산목록 제출과 '소상한 해명'을 촉구하며 압박에 나섰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82년 충북 옥천군 이원면 소재 임야 165만7334㎡를 시작으로 91년까지 10년간 전국 총 47곳에서 모두 224만㎡의 땅을 매입했다.

김씨의 부동산 매입 시기는 지난 82년 현대건설 퇴직 이후 현대건설 하도급 업체를 운영하던 시기와 일치하며, 이 전 시장이 현대건설에서 사장(77~88년)과 회장(88~92년)으로 재직하던 시기와도 겹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김씨가 사들인 부동산은 각종 개발계획이 시행돼 땅값이 급등했던 곳으로, 충남 당진군 임야(1만2396㎡)의 경우 서해안이 매립되고 한보철강이 들어오면서 매매가가 크게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이같이 많은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억원대의 빚을 갚지 못하거나 세금도 제대로 내지 못해 수차례나 자택 가압류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전 대표 캠프의 최경환 종합상황실장은 "(부동산 구입자금과 관련) 돈이 어디서 나와서, 어떻게 흘러갔는가가 나와야 한다"면서 "김씨는 재산목록을 당연히 검증위에 제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김씨가 이 전 시장의 차명재산을 관리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 "그런 의혹을 받기 때문에 그것이 아니라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재원 공동대변인은 "이번 건은 해명을 하고 넘어가야 이 후보도 떳떳하다"면서 "어떤 국민이 땅, 특히 부동산 문제에 대해 그냥 넘어가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검증위에 목록을 제출해서 하루빨리 검증을 받는 것이 좋다"면서 "흠이 없는 후보가 나가야 집권 세력의 공세에 대응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시장측은 김씨의 부동산 거래는 개인적 문제로 이 전 시장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박형준 캠프 대변인은 "이 문제는 이 전 시장과는 무관하므로 캠프에서 해명할 이유가 없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김씨의 부동산 관련 자료 목록을 당 검증위에 제출해 충분히 해명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사인의 부동산거래 정보가 공개된 것과 이 전 시장과 연계돼 있다는 식의 의혹을 제기한 것은 큰 문제"라며 "김씨측에서 강력한 법적 대응에 나설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