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량용 블랙박스' 의무 장착 아니예요~"

최종수정 2007.07.02 09:02 기사입력 2007.07.02 09:00

댓글쓰기

소비자원, 관련 신종 상술 주의보

최근 차량용 블랙박스를 공짜로 달아준다는 명목으로 돈을 받고 달아나는 신종 상술 행각이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일 한국소비자원은 올해 상반기에 접수된 차량용 블랙박스 관련 피해건수가 총 12건으로 지난 4월 3건이 접수된 이후 5월 1건, 6월 8건으로 관련 피해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전화나 직접 방문을 통해 "2008년부터 차량용 블랙박스 장착이 의무화되는데 특별 홍보기간이라 무료로 장착해 주고 있다"고 속여 파는 등 소비자를 현혹하는 신종 상술이 등장하고 있다. 

차량용 블랙박스는 차량 앞뒤에 설치된 소형 카메라에 교통사고 상황 등을 담도록 해 사고 발생 원인을 명확히 알 수 있도록 하는 장치인데 현재 관련 협회에서 의무장착을 위한 표준화 및 법제화 방안을 논의하고 있으며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

이들은 특히 두 명 이상의 영업사원이 팀을 이뤄 한 명이 제품을 설명하는 사이 다른 일행이 일방적으로 제품을 장착해 계약을 강요하는 수법을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비자원은 "차량용 블랙박스 의무 장착은 사실이 아니므로 전화나 방문을 통해 무료로 해 준다는 말에 현혹되면 안된다"고 설명했다.

또 "차량용품은 일단 장착된 뒤 청약철회를 요구하면 제품의 가치가 훼손됐다고 주장할 수 있어 위약금 없이 계약을 해제하기 어렵다"며 "제품 구매를 신중히 결정하고 청약철회 조건이나 위약금 등 중요한 사항은 계약서 작성시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소비자원은 "청약철회 요구시 계약일로부터 14일 이내에 판매자와 신용카드사로 내용증명을 발송하고 판매자가 이를 거절하거나 과다한 위약금을 요구할 경우에는 소비자원에 상담을 요청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병온 기자 mare8099@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