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銀, 간접투자 상품 강화한다

최종수정 2007.07.02 08:58 기사입력 2007.07.02 08:58

댓글쓰기

하나은행이 올 하반기 간접투자 상품 판매를 강화할 방침이다.

김종열 하나은행장은 2일 3분기 조회사를 통해 "최근 금융권은 정기예금이나 적금이 아닌 CMA나 FUND 등 간접투자형 상품으로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며 "하반기에는 세계적 투자금융회사 UBS가 자산운용부문에서 함께 하게 된 것을 계기로 예금과 적금 등 은행수신 상품의 증대와 함께 CMA, 수익증권, 펀드 등 간접투자 상품 판매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행장은 또 핵심저금리 예금의 증대, 신용카드의 확대, BiCNET(Bank in Company Network) 계좌 증대 등 영업기반 확대를 위한 노력도 계속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신 부문과 관련해서 김 행장은 "여신 운용에 있어서는 신중을 기하되 기업의 건전한 생산활동에 대한 지원은 강화하겠다"며 "가계부문에서 흡수한 여유자금을 기업에 공급하고 중계하는 상업은행(Commercial bank)으로서의 기본적 역할과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ABS(자산유동화증권)발행 등을 통해 대출자산을 유동화시켜 자산 회전율을 높이겠다는 것이 김 행장의 방침이다.

또 김 행장은 "이같은 하반기 영업방향을 구체화하기 위해 CMA(Cash Management Account)를 중심으로 고객에게 다양한 금융서비스가 가능하도록 각종 상품과 서비스를 하나로 묶는 종합적인 상품 및 서비스를 개발해야 한다"며 "은행형 상품과 서비스가 가진 장점과 투자형 상품과 서비스가 가진 장점을 한데 묶어 입출금, 이체, 결제, 납부 등은 물론이고 신용카드, 주식투자, 대출 등 부가적인 서비스가 지원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FM직원(창구텔러직원)의 정규직 전환 등을 계기로 FM직원들을 가계영업의 핵심역량으로 육성하기 위한 실질적인 계획과 투자가 진행 중"이라며 "이들이 체계적인 연수를 통해 하반기 간접상품 판매의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주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김 행장은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시장은 양적 규모의 증대가 반드시 성공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 금융환경의 변화에 따른 여러 가지 리스크를 관리하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며 "감독당국의 지적 이전에 은행 스스로 리스크를 판단하고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부원 기자 lovekbw@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