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重, 주강품 2종 산자부 일류상품 선정

최종수정 2007.07.01 10:46 기사입력 2007.07.01 10:44

댓글쓰기

두산중공업이 개발해 만든 '수력발전용 수차 주강품'과 '선미 주강품' 등 2개 품목이 산업자원부가 선정하는 올해 세계일류상품에 선정됐다.

이에 따라 두산중공업의 세계일류상품은 해수담수화 플랜트(2001년), 배열회수보일러(HRSG)와 선박엔진용 크랭크 샤프트(2003년), 냉간압연용 워크롤과 금형강(2004년) 등 총 7개로 늘어났다.

올해 선정된 수력발전소용 수차 주강품은 수력발전소의 효율을 좌우하는 핵심 부품으로서 엄격한 치수 관리 및 품질을 요구하기 때문에 제작이 까다롭다. 두산중공업은 현재 창원공장에서 수차 주강품을 자체 기술로 생산해 내수는 물론 일본, 중국, 인도 등 아시아지역을 중심으로 연간 3000만 달러의 수출실적을 올리고 있다. 지난해 수차 주강품의 세계시장 점유율은 69%로 세계 1위를 석권했다.

선미 주강품은 선박의 형상 및 기능 확보를 위해 거의 모든 선박에 사용되는 구조물로 선박의 수명에 영향을 미치는 설비이다.

두산중공업 최영천 전무(주단BG장)는 "꾸준한 기술개발과 경쟁력 강화로 세계 일류상품이 해마다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며 "세계일류상품 선정을 마케팅에 적극 활용해 세계시장 점유율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류상품은 산업자원부가 수출촉진을 위해 2001년부터 시행하고 있는 제도로 세계시장 점유율 5위 이내에 해당되거나 3년 내에 5위 이내 진입이 전망되는 품목으로서 세계적 경쟁력이 인정되는 상품 중에서 선정하고 있다. 올해는 27개 품목 30개 기업이 선정돼 현재까지 선정된 세계일류상품은 577개 품목 657개 기업이다.

김민진 기자 asiakmj@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