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TX팬오션, 中 물류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07.07.01 10:17 기사입력 2007.07.01 10:15

댓글쓰기

중국 최대 물류기업 시노트랜스그룹과 합작법인 설립

STX팬오션이 중국 최대 물류기업인 시노트랜스 그룹(Sinotrans, 中國外運)과 합작회사를 설립하고 중국내 물류사업 전개를 본격화한다.

STX팬오션은 최근 텐진 쉐라톤 호텔에서 이종철 STX 팬오션 사장, 타오수윤 시노트랜스 그룹 부총재, 왕슈쥬 텐진시 부주임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지 합작 물류법인 출범식을 가졌다고 1일 밝혔다.

STX팬오션은 이번 텐진 물류법인 설립을 계기로 세계 최대 화물운송시장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 물류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STX팬오션과 시노트랜스가 6:4의 지분을 각각 투자한 이 회사의 회사명은 '천진 STX-시노트랜스 로지스틱스'다. 중국 현지법인명은 '천진세운물류유한공사'이다.

이로써 STX팬오션은 지난해 칭다오에 설립한 '청도세등극운물류유한공사', '청도세등국제물류 유한공사' 2개의 물류법인에이어 텐진에도 전략적 거점을 확보하게 됐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텐진은 연간 2.6억톤의 화물(지난해 기준)을 처리하는 세계 6위 항만이자 STX팬오션 컨테이너 운송의 거점 지역이다.

STX팬오션은 파트너사인 시노트랜스와의 전략적 협력관계를 통해 텐진항과 연계한 육상운송, 포워딩, 통관 등의 물류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회사는 앞으로 다렌, 상하이, 닝보, 선전 등의 중국 전역으로 물류거점을 계속해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운영중인 중국내 현지 거점을 적극 활용해 복합물류 및 3자 물류 사업으로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종철 STX팬오션 사장은 "텐진은 STX그룹 글로벌 전략의 핵심 지역인 중국의 관문이자 무역ㆍ해운ㆍ물류의 중심지"라며 "이번 합작 물류법인 설립을 계기로 고객서비스 개선은 물론 해상과 육상 운송을 연계하는 물류 전 분야로 양사간 협력관계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출범식에 앞서 이종철 STX팬오션 사장(왼쪽)과 타오수윤 시노트랜스 그룹 부총재가 합작 물류법인 설립을 축하하며 기념악수를 하고 있다.

기성훈 기자 ki0301@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