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PEF 해외투자에 국내 규정부터 유연하게 대처해야"

최종수정 2007.07.01 08:58 기사입력 2007.07.01 08:58

댓글쓰기

(금융硏 보고서)

국내 PEF들이 해외 시장에서 해외 PEF들과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도록 국내 PEF 감독 규정을 완화하는 등 감독 당국의 유연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임병철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1일 발표한 '국내 PEF의 해외진출 지원방안에 대한 소고'에서 "최근 아시아지역에서의 해외 PEF투자가 급증해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면서 "국내 PEF가 진출한 해당국에서 PEF에 대해 특별한 제약을 두지 않는 상태에서 거꾸로 국내 규정이 해외 투자 활동의 발목을 잡는 우를 범해서는 안될 것"이고 밝혔다.

 임 연구위원이 인용한 'Asia Private Equity Review'에 따르면, 중국, 인도, 일본 등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 지난 해 PEF가 주도한 기업인수 규모는 2005년 166억달러의 3배가 넘는 507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06년중 아시아지역을 겨냥한 PEF에 새로 유입된 신규 투자자금만 260억달러를 상회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는 "최근 아시아지역에서 급팽창하고 있는 PEF 투자활동의 중심에는 블랙스톤, KKR, 칼라일, 베인캐피탈, 에이팩스파트너, CCMP캐피탈아시아, 텍사스퍼시픽 그룹 등 세계 초대형 PEF들이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4월 재경부가 '국내 금융기관의 해외 진출 지원방안'에서 국내 PEF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역외 투자목적회사(Off-Shore SPC)의 설립을 허용하고 보험사의 자회사 범위에 PEF를 포함하는 등 PEF관련 제도를 완화하겠다고 한 것을 임 연구위원은 지지했다.

그는 "국내 PEF의 해외 M&A시장 진출은 잠재적 인수대상 기업의 폭을 대폭 넓혀줄 뿐 아니라 인수기업의 포트폴리오 다변화 차원에서도 국내 PEF의 성과 극대화 노력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연구위원은 "더욱이 최근 중국정부가 발표한 자국 사모펀드 시장 발전방안은 세계 초대형 PEF의 적극적인 아시아시장 진출을 촉진하고 PEF간 경쟁 격화에 촉매 역할을 할 것"이라면서 "국내 PEF 들의 해외 진출과 관련해서는 획일적인 규정 적용보다는 특별히 우려되는 사유가 없는 한 감독당국의 유연한 대처가 요구된다"고 주장했다.

정선영 기자 sigumi@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