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 종합토론회, 李·朴 한반도 대운하 놓고 격돌

최종수정 2007.06.28 17:39 기사입력 2007.06.28 17:37

댓글쓰기

한나라당은 28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4번째이자 마지막 정책비전대회를 갖고 당내 경선 후보 5명의 정책공약을 포괄적으로 검증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이명박, 박근혜, 홍준표, 원희룡, 고진화 등 5명의 대선 경선후보들은 종합적인 국가운영 비전을 발표하며 마지막 정책대결을 펼쳤다.

특히 1차 광주토론회에 이어 한달만에 한반도대운하 문제를 두고 이 전 서울시장과 나머지 대선주자간의 불꽃튀는 공방이 재현됐다.

박근혜 후보는 "이 후보는 식수원오염 문제 해결위해서도 여러차례 말 바꿨으며 처음에는 운하건립 목적도 물류였다가 나중에는 20%만 물류이고 목적도 관광운하로 바꿨다. 비용이 14조 든다고 했는데 매년 유지관리비와 한강과 여러 강에 설치된 교량철거비용 빠져있는데다 강변여과방식으로 하면 수도물값 인상은 불가피하다"며"경부운하와 관련 엄청난 돈을 들여 운하를 만드는게 21세기 우리경제에 무슨 도움이 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박 후보가 지적한 내용을 보니 전부 인터넷에서 반대하는 세력들이 내놓은 자료를 가지고 얘기하고 있다"며"박 후보측에서는 국민 대사기극이라는 용어를 쓰기도 했는데 건설교통부가 대체수자원확보에 관해 내놓은 연구자료를 보면 강변여과취수의 생산단가가 싸다는 내용이 2002년에 나와있다. 또 유럽에서 2004년 내놓은 유럽교통백서에 따르면 운하가 가장 경제적이라고 나와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자신이 내놓은 중요한 정책에 대해 국민이나 전문가들이 의문점이 있으면 설득을 하면 되지 이런걸 모함이라고 하면 되느냐"면서 "(대운하에 반대하는) 전문가들이 소설을 썼겠느냐. 그 사람들을 설득시키고 국민을 설득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이 후보는 "운하에 관련돼서 내 홈페이지에 들어와 검토해본 적이나 있느냐. 한반도대운하 프로젝트는 10년, 아니 100년 이후의 가치를 생각하면 한반도 대운하는 대축복"이라며 "소설 같다는 얘기를 하지 말라"고 직격탄을 날리며 공개토론을 요구했다.

도리어 이 후보는 "오염돼가는 낙동강물로는 부산이나 대구 식수로 해결못한다며 대운하가 식수를 해결 못하면 도대체 무엇으로 해결하냐"고 되물었으며 이에 박 후보는 "현재 낙동강 수질은 많이 개선된 상태"라고 답했다.

박 후보가 "운하를 끝까지 추진할 생각이냐"고 묻자, 이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민자사업으로 하겠다고 공고를 내서 민간기업들이 신청을 내면 국민들께 알려 지지가 있으면 반드시 해야 한다"고 추진의사를 분명히 했다. 

고진화 후보는 "21세기 리더가 추구해야 할 것은 국민통합과 사회통합"이라고 전제 한뒤 "경선이 본격화하기도 전에 이명박 후보의 대운하 하나로 온나리가 난리다. 지도자의 잘못된 정책 하나라 나라를 절단낼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고 후보는 이어 "대운하를 철회하는 결단을 보여주는게 지도자의 모습이 아니냐"고 이후보께 질문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열린우리당 후보가 질문하는 것 같다"고 비꼬은 뒤 "상대후보의 공약은 진지하게 검토해봐야지 무조건 단정하는 것은 굉장히 위험하다. 대운하 현장이나 외국현장 가봤나. 반대하는 사람 얘기듣고 반대하는 것 아니냐. 우리사회가 이 문제 때문에 이뤄지는게 없다"고 반격했다.

원희룡 후보도 "먹는 물에다 배를 띄웠다가 오염사고가 나면 어떻게 할거냐고 하니 이중수로 만드니 하면서 400명이 넘는 캠프 전문가들이 우왕좌왕 하는걸 봤다. 추가문제가 제기되면 번복될수 있다는 점을 본것이다. 국민들께 고장난 불도저라는 걱정을 끼치는것 아닌가"라고 우려했다.

'빅 2'는 교육평준화 문제를 둘러싸고도 논쟁을 벌였다.

이 후보는 "자율에 맡긴다면서 투료포 결정하겠다고 하는데 이 경우 도나 시마다 틀려지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자, 박 후보는 "지방자치단체중 16개 광역시도가 주민들의 의견을 물어 평준화 존속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라며 외국의 경우 시별로 다른 교육때문에 혼란이나 어려움 있는 곳은 없다"고 답변했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