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차세대 그래픽 D램 'GDDR4' 공급 개시

최종수정 2007.06.28 14:40 기사입력 2007.06.28 14:37

댓글쓰기

   
 
삼성전자는 28일 차세대 그래픽 D램인 GDDR4 지원 GPU(Graphics Processing Unit) 출시에 맞춰 3.2Gbps 512메가비트 GDDR4 D램 공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달 AMD사가 최고 사양인 그래픽 카드 (Radeon HD 2900XT)에 삼성전자 512메가비트 GDDR4 D램 16개를 탑재한 1기가 바이트 고용량 그래픽 카드를 출시함에 따라 향후 그래픽 D램 시장이 GDDR3에서 GDDR4로 조속히 전환될 것으로 전망했다.

GDDR4 D램을 채용한 그래픽 카드는 기존 GDDR3 D램 탑재 제품 대비 25% 정도 빠른 그래픽 처리가 가능하며, 차세대 블루 레이(Blue Ray) 및 풀(Full) HD급 영상 처리를 보다 자연스럽게 구현할 수 있다.

이번 GDDR4 D램 전용 GPU 출시에 맞춰 삼성전자가 GDDR4 D램을 본격 양산함으로써 GDDR4 D램 전용 그래픽 카드 개발과 고성능 그래픽 카드 출시 경쟁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AMD GPU를 채용한 세계 유수의 그래픽카드 업체에 공급되는 GDDR4 D램은 최대 전송 속도가 초당 3.2기가(3.2Gbps)의 고속 제품으로 삼성전자만이 현재 양산 중에 있다.

삼성전자는 그래픽 D램을 PC용 그래픽 카드 시장 뿐만 아니라, 세계 3대 게임기인 PS3, XBOX360, Wii 등에도 공급하고 있으며, 올해 세계 그래픽 D램 시장은 약 35억불로 예상되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그래픽 D램 분야에서 2000년 64메가 GDDR D램을 필두로 2006년 512메가 GDDR4 D램에 이르기까지 4세대 연속 세계 최초의 개발 기록을 이어 가고 있다"며 "향후 차세대 제품도 선행 개발을 통해 그래픽 D램 시장을 주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경민 기자 kk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