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경 특정 업체 특혜 주려 허위문서까지 작성

최종수정 2007.06.28 12:37 기사입력 2007.06.28 12:35

댓글쓰기

감사원 감사 결과 4명 고발하고 6명 징계 요구

감사원은 28일 해양경찰청이 해상경비.구조용 헬기 등을 도입하면서 특정업체에 특혜를 주기위해 허위문서 작성까지 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이날 지난 11월30일부터 12일간 실시된 '2005년도 해양경찰청 재무감사' 결과를 통해 밝혀졌다고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했다.

감사원은 특정업체에 특혜를 주기위해 문서를 허위작성하는 등 범죄혐의가 있는 전 해경 경비구난국장 C씨 등 4명을 고발하고, 헬기 입찰과정에서 부적정한 행위를 한 6명에 대해 징계처분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감사원에 따르면 해경은 해상경비 등을 위해 필요한 항공기 도입사업을 추진하면서 전문기관의 사전 용역조사나 장기계획도 마련하지 않은 것은 물론 최소 기종으로 기단을 구성하지 않고 매년 여러 기종으로 구매키로 방침을 정해 예산절감이나 운용의 효율화를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해경은 특히 해상 경비.구조용 '터보프롭 비행기 도입사업'을 추진하면서 입찰규격을 정하는 '함정건조 및 장비선정위원회'에서 논의도 되지 않은 특수규격을 실무부서 단계에서 임의로 추가한 것은 물론 조달청의 입찰규격 사전공개 기간에 경쟁 입찰 예정업체들이 '이 특수 규격이 특정업체에 유리하다'며 이의를 제기했으나 허위답변으로 이를 거부했다는 것이다.

해경은 또 함정탑재형 헬기도입 사업을 추진하면서 기존 함정의 갑판에 설치된 헬기 착륙용 '그리드'와 원활하게 결합되는 '하푼' 장치를 정착하도록 계약해야 함에도 불구, 이와 맞지않는 프랑스 유로콥터 사가 제작한 함정 탑재 헬기를 구입키로 계약했다고 감사원은 전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