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측 "네거티브 중단하라"..무대응 기조 고수

최종수정 2007.06.28 11:32 기사입력 2007.06.28 11:30

댓글쓰기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전 서울시장측은 28일 박근혜 전 대표 진영의 거듭된 검증공세에 대해 '무대응 기조'를 고수하면서 "근거없는 네거티브를 중단하라"고 압박했다.

장광근 캠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금도를 벗어난 이 전 시장 공격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면서 "그러나 이 전 시장이 '화합을 통한 경쟁'의 대원칙을 표명한 만큼 우리는 그 원칙을 지키려고 최대한 노력하겠다. 입이 있으나 하고 싶은 말을 참고, 머리가 있으나 생각하고 있는 것을 다 표현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유구무언'이라는 말이 있듯이 '유구절언' 이상의 무서운 무기가 어디 있겠느냐"면서 "우리가 인내하고 참으면 다른 후보쪽도 언젠가는 함께 하리라 믿는다.참을 인자 세 개면 못 이겨낼 어려움이 없다고 했는데 참을 인자를 열 개, 백 개라도 가슴에 안고 참겠다"고 덧붙였다.

진수희 공동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당의 분열과 경선 후유증을 우려하는 분들의 쓴 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유야 어찌 됐건 갈등의 한 축이 됐던 우리 스스로에 대해 먼저 자성하고자 한다"면서 박 전 대표측을 향해 "검증을 빙자한 동지 헐뜯기식 네거티브는 중단돼야 한다. 공작적 의도에서 흘러나온 거짓 정보에 이용 당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재오 최고위원은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 "우리 측에서 네거티브를 안 해도 국민은 마치 우리가 싸우는 것처럼 자꾸 인식을 한다"면서 "일단 (박 전 대표측의 검증공세에) 정말로 대응을 하지 않고 참을 때까지 참아 보겠다"고 말했다.

그는 "2등 하는 사람이 1등 하는 사람을 끌어내리는 유일한 방법이 네거티브밖에 더 있겠느냐"면서 "하지만 당의 화합을 위해 참을 때까지 참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전 시장의 '무대응' 엄명에 무대응-인내 기조를 고수하고 있지만 캠프 속내는 다르다.

특히 박 전 대표측의 '이 전 시장 전과 14범' 주장에 대해서는 "해도해도 너무한다"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박 전 대표측이 크게 문제가 될 만한 전과가 없는 것을 뻔히 알면서도 부정적 여론 확산을 위해 일부러 전과문제를 거론했다는 게 이 전 시장측의 판단이다.

서영백 기자 ybseo@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