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금인출기 사업자 감독 강화

최종수정 2007.06.28 11:59 기사입력 2007.06.28 11:59

댓글쓰기

현금인출기 운영에 대한 감독이 강화된다.

28일 금융감독위원회는 최근 현금인출기를 이용한 카드복제 등의 금융사고가 발행하고 있어 VAN(부가통신)사업자의 현금인출기 사업운영에 대한 감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감위에 따르면 지난 2월말 현재 VAN사업자가 운영하는 현금자동인출기는 1만4379대로 전체 현금인출기 7만9014대 중 약 18%를 차지하고 있다.

대부분 업체가 현금인출기를 직접 운영·관리하고 있으나 KIS BANK가 운영하는 1567대는 일반 개인사업자가 현금인출기를 구입해 가맹점으로 가입하고 현금충전, 장애관리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그동안은 VAN사업자가 현금인출기 사업을 운영하면서 준수해야 하는 구체적인 안전성 기준이 마련되지 않아 보안이 취약한 문제가 있었다.

이에따라 금감위는 ▲VAN사업자가 현금인출기 운영 업무를 개인사업자에게 재위탁할 경우에도 현금충전 외 장애보수 등 시스템 관리업무는 VAN사업체 시스템 관리자만이 담당토록 의무화 ▲자동화기기 조작에 의한 금융정보 유출 방지 장치 설치 ▲VAN사업자 단말기와 컴퓨터간 암호화 송수신 의무화 ▲주요 고객정보에 대한 VAN사업자 임의보관 금지 ▲CCTV설치 등 자동화기기 물리적 보안 강화 등 VAN사업자가 준수해야 하는 구체적인 안전성 기준을 감독규정에 마련해 시행할 계획이다.

또 하반기중 금융회사와 금융보안연구원 합동으로 TF를 구성해 VAN사업자의 안전성 기준 준수 실태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아울러 감독규정의 개정을 통해 VAN사들이 사용하는 현금인출기에 대해서도 현금충전외의 시스템은 특정 보안관리자만이 조작 가능하게 하는 등 금융보안성 확보를 위한 기본요건을 제시하고, 금융보안연구원 등의 적합성 테스트를 거쳐 사용토록 의무화하도록 할 계획이다.

금융회사의 정보기술부문 실태평가에도 VAN사업자 등의 제휴 또는 외부주문 계약을 체결한 전자금융보조업자에 대한 관리실태가 반영된다.

김보경 기자 bk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