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시 단기처방 부작용 우려"

최종수정 2007.06.28 10:59 기사입력 2007.06.28 10:59

댓글쓰기

증권사 영업임원 긴급 간담회

"단기간 신용융자가 급증하고 있긴 하지만 정부가 시장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너무 갑작스럽게  규제하면 부작용을 불러 올 수 밖에 없다."

대우증권 키움증권 한화증권 현대증권 등 14개 증권사 영업담당임원들은 28일 오전 10시 한국증권업협회에서 열린 '금융감독원의 신용융자 규제 가이드라인 관련 긴급회동'에서 다소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증권업계는 특히 업계에 자율성을 부여해 해결하기보다는 다음달 13일까지로 기간을 못박아 신용융자잔고를 줄이려고 하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된다고 주장했다.

또 청와대의 증시 관련 발언 직 후 금감원이 곧바로 증권사의 신용융자를 통제하고 나서면서 자칫 경제체질이 훼손될 수 있다는 지적도 했다.

증권업계의 이같은 반발은 신용융자 급상승 현상이 부담스럽긴 하지만 촉박하게 가이드라인에 맞춰 신용융자잔액을 축소할 경우 투자자와의 신뢰관계에 이상이 생기고 주식시장에도 충격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우려에서 비롯됐다.

증권업계는 이에 따라 신용융자 예방책을 강제적으로 펼칠 것이 아니라 각 증권사들이 시장이 적응할 수 있도록 속도를 조정할 수 있도록 최대한 자율성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증권사 관계자는 "금감원이 지난 25일 권고사안이라고 하면서 가이드라인의 시한까지 제시한 것은 납득하기 힘들다"며 "기간에 맞춰 대출금을 줄일려면 기존 계좌의 담보유지비율을 높여야 하는데 이런게 될 경우 투자자의 이익을 침해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B증권 관계자도 "신용융자 약정에 만기가 되면 연장이 되도록 하고 있는데 이를 금지하면 일시에 주식이 쏟아져 나와 시장은 충격을 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임종록 증권업협회 상무는 "금감원의 가이드라인에 대해 증권업계가 최대한 협조하겠지만 기간이 촉박한 것이 문제다"며 "증권사와 투자자가 무리가 없도록 기간을 조정할 필요가 있으며 각 증권사들이 신용융자 상승 속도를 조정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