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도 너무한 현대車 파업...끝내 멈춰선 공장

최종수정 2007.06.28 11:29 기사입력 2007.06.28 11:29

댓글쓰기

현대자동차가 또 다시 멈춰섰다.

원인은 역시 노조였다.

지난 1월 50%의 성과급을 더 달라며 공장을 세웠던 노조가 이번엔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에 반대라는 금속노조의 파업 결정을 극복하지 못한 채 스스로 생산 라인을 멈추고 말았다.

이번 만큼은 구각(舊殼)을 깨뜨리고 글로벌시대의 경제 주체로 거듭나기를 바라는 국민들의 여망을 뒤로 한 채, 현대차 노조는 집단 이기주의의 틀 속에 파고 들었다.

'명분이 없다', '이번 만큼은 절대 안된다'는 숱한 노조원들의 목소리도 짓밟혀버렸다.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는 28일 금속노조가 진행하고 있는 한ㆍ미 FTA 비준 저지 총파업에 합류한다고 밝혔다.

현대자 지부는 이날 오후 1시부터 퇴근시간인 오후 5시까지 4시간, 29일에는 오전 10시부터 6시간동안 부분 파업에 돌입한다.

현대차 지부는 점심시간인 낮12시부터 조합원들을 동원, 각 사업부와 지역위원회별로 집회를 개최하는 등  파업 참여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노조는 이날 오전 발간한 소식지를 통해 "오늘과 내일 파업투쟁에 현대차지부 조합원은 열외가 있을 수 없다"며 "이상욱 지부장을 비롯한 지도부가 구속을 각오한 만큼 조합원들도 파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독려했다.

이와 관련, 현장 간부들로 구성된 '생산라인 가동 저지 순회조'를 구성해 정상 조업이 이뤄지는 부서가 발견될 경우 이를 강제 중단시킨다는 방침이다.

전국적 파업을 벌이고 있는 금속노조는 현대, 기아, GM대우, 쌍용차 등 완성차 4사는 물론 로템, 위아, 만도, 한진중공업 등 200여개 사업장에서 12만명이 28일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집계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맞서 경찰은 정갑득 금속노조 위원장, 남택규 수석부위원장, 최용규 사무처장과 금속노조 산하 각 사업장의 노조위원장 등 15명에 대해 불법 파업을 주도한 혐의로 영장을 발부받아 체포에 나섰다.

현대차 측도 이번 파업으로 4893대의 생산차질과 694억원 가량의 손실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이번 불법파업에 참여한 조합원에 대해서는 사규에 따라 엄단한다는 방침이다.

현대ㆍ기아차그룹은 이번 파업을 시작으로 '만성 파업 악순환'의 악몽이 되살아나는게 아니냐고 우려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7월부터 임금 협상 투쟁에 돌입한다는 전략이다.

지난해 2분기 이후 4분기째 연속 영업적자를 기록하고 있는 기아차 노조는 27일 임금(기본급 대비 8.9%) 및 수당 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안을 가결시킨 상황이다.

울산=김정민·김민진기자 jmki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