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로텔레콤, 문화콘텐츠에 50억 투자

최종수정 2007.06.28 09:08 기사입력 2007.06.28 09:06

댓글쓰기

하나TV 독점 콘텐츠로 활용

하나로텔레콤(대표 박병무)이 TV포탈 ‘하나TV’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문화콘텐츠에 50억원을 투자한다.

하나로텔레콤은 ‘ISU-문화콘텐츠 투자조합’과 ‘기은-베넥스 문화콘텐츠 투자조합’ 펀드에 각각 25억원, 총 50억원을 출자한다고 28일 밝혔다.

하나로텔레콤이 출자한 펀드는 영화, 드라마, 에니메이션, 뮤지컬, 공연 등 우수한 문화콘텐츠에 투자될 예정이다. 하나로텔레콤은 이번 문화콘텐츠 투자를 통해 현재 제공하는 하나TV의 콘텐츠 다양화와 함께 향후 인터넷TV(IPTV) 제공에 필요한 우수한 문화콘텐츠 확보 기반을 구축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하나로텔레콤은 이번에 투자하는 문화콘텐츠에 대해 인터넷프로토콜(IP) 기반 서비스에 대한 우선협상권 및 독점 제공 권리를 가지게 돼 보다 차별화된 콘텐츠를 하나TV 이용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하나로텔레콤 하나TV사업부문 김진하 부사장은 “이번에 문화콘텐츠 투자를 통해 하나TV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이라며 “하나TV에서만 즐길 수 있는 우수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 제공해 하나TV 이용고객들의 만족도를 충족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나TV는 월트디즈니 텔레비전을 비롯해, 소니픽쳐스, CJ엔터테인먼트, MBC, KBS, SBS, BBC 월드와이드, EBS, 내셔널지오그래픽, 20세기폭스 등 국내외 200여개 콘텐츠 업체와 계약을 맺고 6만6000여 편의 콘텐츠를 확보했다.

채명석 기자 oricms@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