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 대통령 "지방 이전 공기업 해당지역 대학생 뽑아라"(상보)

최종수정 2007.06.28 09:00 기사입력 2007.06.28 08:58

댓글쓰기

노무현 대통령은 27일 "충북으로 이전하게 될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등 12개 공공기관은 올해 직원 채용할때 이지역 대학생을 일정수 뽑는 방안을 검토해 보라고 지시했다"고 천호선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노 대통령은 이날 충북지역 주요 인사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제 임기가 다 가가기 때문에 혁신도시 구상하에서 공공기관들이 이전하기로 돼 있는데 '진짜 오는 거 맞긴 맞는 건지 ' 그런 우려들도 있고 해서 균형 발전 주제로 해서 그 점이 차질 없이 가고 있다는 점도 확인 드리고 싶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충북지역으로 이전할 공공기관은 △정보통신정책연구원 △한국소프트웨어진흥원 △한국인터넷진흥원 △한국교육개발원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중앙공무원교육원 △법무연수원 △한국노동교육원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소비자보호원 △기술표 준원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이다.

이번 지시는 충북에 한정되지 않고 전 지역으로 확신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 올 공기업은 올 채용 방안 마련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노 대통령은 "(지역 대학생을 뽑아야)지역과 충돌하지 않고 어깨동무를 하고 나갈 수 있다"며 "기업생태계 차원에서 경쟁하는 시대이다. 가치를 분명하게 승인 받아야 성공한다"고 강조했다.

노 대통령은 또 "대기업이 들어와도 그냥 딸랑 한 기업으로 있을 수 있고 또 어떻게 지역사회와 연고를 맺고 서로 협력하느냐에 따라 시너지 효과가 아주 커질 수 있다"면서 "지역에 작은 도서관을 만들어 준다거나 하는 방식으로 지역에 신뢰를 쌓는 것이 중요하다 "고 말했다.

노 대통령은 혁신도시 기획에 대해 "175개 공공기관을 전국에 흩뿌려 놓으면 가는 사람도 문제고 어느 지역에 어떤 기관이 가느냐도 문제가 된다"면서 "그래서 지식과 경험이 모이는 집적단지를 만들자는 취지로 '혁신도시'를 기획한 것"이라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것은 혁신도시가 소재하는 기초 지자체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해당 지역의 지식과 산업, 학교의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지역 전체로 시너지 효과를 확산하는 중심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두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내적 역량이고 다른 하나는 균형발전 정책을 어떻게 지켜 나가느냐가 문제다"고 지적했다.

노 대통령은 이어 "지역의 가치가 삶의 질을 풍요롭게 하는 가치로 발현돼야 한다. 거기에 맞게 정책을 강화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며 "궁극적으로 사람이 경쟁력이다. 보통사람이 살기 좋은 환경, 삶의 질에 대한 높은 욕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규현 기자 k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www.akn.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